문체부, 배구 김연경-빙상 박승희 등 50명 포상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 및 2020년 체육발전유공자 선정
입력 : 2020-10-15 15:25:18 수정 : 2020-10-15 15:25:18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제58체육의 날15일 오후 2,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제58회 대한민국체육상 시상식과 2020 체육발전유공자 포상 전수식을 개최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상자만 참석하는 간소한 행사로 진행됐고, 체육의 날 행사 또한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비대면 행사로 열렸다.
 
올해 수상자는 대한민국체육상 9, 체육발전유공 훈포장 50(청룡장 8, 맹호장 16, 거상장 10, 백마장 4, 기린장 2, 체육포장 10) 등 총 59명이다.
 
(좌) 김연경 (우) 박승희. 사진/뉴시스
 
1963년에 제정돼 58번째를 맞이한 대한민국체육상은 매년 우수선수와 지도자, 체육진흥 및 연구 등 총 9개 분야(대통령상 7개 분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1개 부문, 특별상 1개 분야)에서 공적이 있는 자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올해는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을 포함하여 수많은 국제대회에서 탁월한 경기력으로 한국배구를 빛낸 김연경 선수가경기상2018년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 게임 육상종목에서 금메달 2개 등을 수상한 장애인 육상 국가대표 전민재 선수의 어머니 한재영 씨가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을 받는다.
 
아울러 연구상에는 손석정 남서울대학교 교수 지도상은 서울특별시 펜싱팀 조종형 감독 공로상은 대한럭비협회 이상웅 회장 진흥상은 오산시 체육회 한종우 사무국장 극복상은 인천광역시 장애인사격연맹 심재용 사무국장 특수체육상은 오광진 한국복지대학교 교수 심판상은 김경민 축구 국제심판이 선정됐다
 
대한민국체육상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상금 1000만원, 특별상인체육인의 장한 어버이상수상자에게는 감사패와 소정의 부상이 수여된다.
 
체육발전유공 훈포장 등 정부포상은 국내 체육발전을 위해 공헌한 선수와 지도자에게 수여하는 체육 분야 최고 영예의 상이다. 각 훈포장 수상자 훈격은 국가 체육발전에 기여한 공적과 국제경기대회에서 입상한 선수와 지도자의 성적을 환산한 누적 점수 등을 토대로 선정기준에 따라 결정된다.
 
올해 포상자는 청룡장에 대한빙상경기연맹의 박승희 선수와 서울시 장애인론볼연맹 곽영숙 선수 등 8맹호장에 세종시체육회 펜싱팀 신아람 선수와 경기도장애인배드민턴협회 이미옥 선수 등 16거상장에 대한레슬링협회 노재현 코치와 음성여자중학교 사이클종목 진용철 감독 등 10백마장에 대전시 태권도협회 김도경 선수와 고양시 재활스포츠센터 이석산 센터장 등 4기린장에 대한사격연맹 서주형 선수 등 2포장에 대한검도회 유연서 선수와 대한장애인양궁협회 박대윤 코치 등 10명 등 총 50명을 선정했다. 이 중 맹호장을 수상한 신아람 선수는 체육의 날인 15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대 두산 야구 경기에서 시구자로도 나설 계획이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체육인들이 일구어낸 성과가 국민들께는 희망과 자긍심을 선사하고 국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한 것처럼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할 의지와 희망의 원천 또한 체육 분야에 있다고 믿는다앞으로도 체육인들의 활동에 관심을 갖고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