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초등학교 저학년 위한 금융교육 보드게임 개발
입력 : 2020-10-18 12:00:00 수정 : 2020-10-18 12:00:00
[뉴스토마토 최홍 기자] 금융감독원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이 금융개념을 쉽고 재미있게 학습할 수 있도록 맞춤형 보드게임 2종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그간 금감원은 참여형 금융교육 확대를 위해 다양한 교육 교구를 개발해 보급해오고 있다. 앞서 2016년에도 합리적 소비, 저축과 투자, 신용관리 관련 보드게임들을 개발해 학교 교육에 활용한 바 있다.
 
초등학교 저학년(1~3학년)은 금융이 다소 어려워 기초 금융개념을 주제로 보드게임을 개발했다. 해당 게임 이름은 금융레이싱과 금융요리왕이다. 
 
금융레이싱은 게임 말이 위치한 칸의 금융회사와 관련된 업무카드를 찾으면 앞으로 이동한다. 상대를 앞지르거나 퀴즈를 맞혀 획득한 메달이 많은 사람이 승리한다. 업무카드를 찾는 과정에서 금융회사 종류와 관련 금융업무 개념을 학습할 수 있다.
 
금융요리왕은 보유 예산 내에서 필요 재료를 모두 구입해 개인 판의 버거를 가장 많이 완성한 사람이 승리하는 게임이다. 소득카드에 기재된 예시를 통해 근로·사업·재산·이전소득 등 다양한 소득종류를 학습 가능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학생들이 어릴 때부터 금융개념에 자연스럽게 노출돼 올바른 금융생활 습관을 형성해 나가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자료/ 금감원
 
최홍 기자 g243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홍

무릎을 탁 치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