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하지 않은 이유’ 단막극이라 가능한 멜로 (종합)
입력 : 2020-11-26 15:49:24 수정 : 2020-11-26 15:49:2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20 – 고백하지 않은 이유가 첫사랑의 추억을 소환한다.
 
KBS 2TV ‘드라마스페셜 2020 – 고백하지 않은 이유의 기자간담회가 26일 오후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홍은미PD를 비롯해 배우 신현수, 고민시가 참석했다. ‘고백하지 않은 이유는 연애의 시작이 두려운 사진작가와 그의 첫사랑이 원데이 클래스로 재회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멜로 드라마다.
 
신현수는 프리랜서 포토그래퍼 김지후 역을 맡았다. 고민시는 극 중 7년 전 오서대학교의 같은 동아리 김지후의 후배 서윤찬 역을 연기한다.
 
신현수는 고백하지 않은 이유에 출연하게 된 소감에 대해 배우의 꿈을 꾸던 대학교 시절 KBS 드라마스페셜은 내 꿈이자 목표였다. 그 이유는 다양한 소재, 새로운 연출이나 새로운 표현을 가감없이 보여줄 수 있는 장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한 꼭 한 번 출연하고 싶다는 큰 포부를 갖고 있었는데 이렇게 출연할 수 있게 돼 너무 영광이다그렇기에 KBS 드라마스페셜이 존재해야 하고 새로운 장을 열어줬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전했다.
 
또한 장르가 멜로란 점에서 책을 읽기 전부터 설렘이 가득했다. 워낙 멜로란 장르를 좋아하는데 거기에다가 드라마스페셜에서 제의를 해 너무 기뻤다. 한 문장 한 문장 읽어 내려가면서 그 설렘이 배가 돼 이 작품을 안 할 이유가 전혀 없겠다는 마음이 커져서 당장 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고민시는 처음 대본을 봤을 때 단순히 남녀가 만나 사랑을 하고 이별을 겪을 뻔 하고 그런 사랑 이야기가 아니라 왜 그때 우리는 서로 용기를 내지 못하고 짝사랑이란 둘레 속에 있었나 하는 미묘한 감정선들이 잘 보인 드라마인 것 같아 선택을 하게 됐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홍은미PD는 신인 배우 신현수와 고민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김지후란 캐릭터가 한국 드라마에서 볼 수 없는 캐릭터라 연기도 연기지만 캐릭터를 잘 살릴 수 있는 연기자가 필요했다. 답답해 보일 수 있는데 신중하고 자기만의 생각이 깊어 표현하기 까다로운 캐릭터다인물 자체를 만들 수 있는 연기자가 필요했다. 신현수의 작품을 보면서 충분히 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어 연락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고민시에 대해 서윤철은 멜로 드라마에 나오는 여자 캐릭터가 아니라 개성 있고 평범하지 않고 솔직하지만 괴팍한 면도 있어 멜로 드라마에서 보기 힘든 여자 캐릭터다장르가 멜로다 보니 감정선을 가져가면서 솔직한 모습을 표현할 수 있는 배우가 필요했는데 고민시가 적합하다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신현수는 고민시와의 호흡에 대해 너무 좋았다. 단막극 특성상 만남 빈도가 적기 때문에 깊이 있는 관계를 표현하는데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근데 처음부터 열정적으로 작품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신에 대해 먼저 의견을 묻기도 하고 열정적으로 다가와줘 고마웠다고 했다. 또한 고민시 덕분에 나도 작품에 열정적으로 몰입하고 빨리 친해질 수 있었다고 했다. 고민시 역시 첫 리딩하고 따로 식사자리가 있었다. 오빠가 선물을 챙겨왔다. 일반적인 선물이라기 보다 향과 손편지를 선물로 주셔서 잘 부탁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는데 감동적이었다고 했다.
 
PD세상엔 이런 사랑법이 있다. 김지후란 인물이 답답해 보일 수 있지만 본인 스스로에겐 진실되고 그런 사랑법을 보여주고 싶었다이런 거야 말로 단막극이니까 가능했다미니 시리즈에서 하기 힘든 이야기다. 단막극이라 보여줄 수 있는 거라 생각한다. 그런 부분에 포인트를 보고 시청해 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언급했다.  
 
고백하지 않은 이유26일 오후 1040분에 방송된다.  
 
 
고백하지 않은 이유 신현수 고민시. 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