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 1.9조달러 경기부양안 통과
입력 : 2021-03-07 10:12:29 수정 : 2021-03-07 10:12:29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미국 상원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1조9000억달러(약 2100조원) 규모  코로나19 구제법안을 통과시켰다.
 
6일(현지시간) AP통신과 더힐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 상원은 코로나19 구제법안 수정안을 당론 투표 끝에 찬성 50표, 반대 49표로 의결했다. 법안은 이제 하원으로 보내져 별도 표결 절차를 거치게 된다. 하원에서 통과되면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으로 법안이 발효된다.
 
법안에는 성인 1인당 1400달러(약 158만원) 현금 지급, 실업급여 추가지급 연장, 백신 접종과 검사 확대, 학교 정상화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겼다. 다만 현금 지급의 경우 소득 자격 기준이 연간 10만 달러(약 1억1000만원), 부부 20만달러에서 8만 달러(약 9000만원) 미만 소득자 또는 연간 16만달러 미만 소득 가족으로 자격 기준을 강화했다. 
 
실업급여는 주 400달러였던 지급액을 300달러로 낮추는 대신 지급 기한을 기존 8월29일에서 9월6일까지로 연장했다.
 
수정안은 다음주 하원으로 보내져 최종 승인 투표를 거치게 된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하면 발효된다.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이날 성명을 내어 “하원이 오는 9일 법안을 표결에 부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상원 가결 직후 백악관 연설에서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 “미국인에 대한 도움이 오고 있다고 약속했는데 오늘 그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큰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이 법안은 매우 절실히, 긴급하게 필요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