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서도 성추행 피해 부사관 극단적 시도
병원 입원 중…"가해자 해임 후 민간검찰로 이송, 재판 진행"
입력 : 2021-08-24 11:08:13 수정 : 2021-08-24 11:08:1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공군과 해군에 이어 육군에서도 상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부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육군 A하사는 부대 배속 직후 직속상관인 B중사로부터 '교제하자'는 제의를 받고 거절했으나 이후 지속해서 스토킹과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같은 해 8월 부대에 신고했고, B중사는 9월 초 징계 해임 처분을 받고 바로 전역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의 언니는 지난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사건 조사 과정에서 신고를 막으려는 회유 및 합의 종용이 있었고 적절한 분리조치 또한 되지 않았다"며 "이후 다양한 2차 가해가 있었고 결국 부대 전출을 택했지만 나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건강했던 동생은 스트레스로 인한 잦은 기절, 구토, 하혈, 탈모, 불면, 공황을 가진 채 1년이 넘도록 고통 속에 있다"며 "현재 수 차례 자살 시도 끝에 종합적인 치료를 위해 정신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덧붙였다.
 
육군은 가해자를 재판에 이미 넘겼고 2차 가해자들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육군은 "가해자에 대해서는 징계 해임 처분 후 고소장이 접수되어 민간검찰로 이송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라며 "당시 사건을 담당한 군 수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육군 중수단에서 처리 과정의 적절성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육군은 "2차 가해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는 현재 지역군단에서 진행 중이나, 피해자의 의사를 고려하여 관할조정도 검토하고 있다"며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사단 양성평등상담관이 지휘관 및 육군 양성평등센터와 연계하여 지속적으로 조력하는 등 피해자의 희망에 따라 조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육군에서도 상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부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2017년 당시 서울 용산구 국방부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