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카카오모빌리티, 대리운전 2곳 인수 포기?…“협의중인 사안”
조승래 의원 “플랫폼기업, 시장 상생방안 모색해야”
입력 : 2021-10-05 17:43:37 수정 : 2021-10-05 17:43:37
이 기사는 2021년 10월 5일 17:43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김창권 기자] 최근 카카오모빌리티가 추가 인수하기로 한 전화대리운전업체 2곳에 대해 인수철회 의사가 있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업계의 귀추가 주목된다.
 
5일 조승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가 지난 8월 인수하기로 한 전화대리업체 2곳의 인수 포기와 더불어 향후 추가적인 대리운전업체 인수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모빌리티. 사진/뉴시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의 자회사 CMNP는 기존의 ‘카카오T 대리플랫폼’에 이어 지난 7월 대리운전업계 1위 1577대리운전과 신설법인을 설립한 이후 추가로 전화대리운전업체 2곳의 인수를 통해 대리운전 시장점유율 확대를 노렸다. 다만 카카오모빌리티는 해당 업체에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며 회사명과 인수가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리운전 업체들은 시장 독점을 우려하며 반발해왔고, 대리운전 업체들로 이뤄진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는 동반성장위원회에 대리운전을 ‘중소기업적합업종’으로 지정해 대기업 진출을 막아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에 동반위는 실태조사에 나섰고, 지난 8월26일에는 동반위와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가 참석한 간담회가 열리기도 했지만 뚜렷한 성과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조승래 의원은 “대형플랫폼 기업의 시장독과점 행위는 해당업계의 시장성장을 가로막아 결국에는 수수료 인상 등 이용자에게 피해가 전가될 수 밖에 없다”라며 “국회와 정부는 시장상생 방안이 정착되고 서비스경쟁이 활성화되도록 법령과 제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감증인으로 출석하는데, 조 의원은 국감장에서 대리운전업체 2곳의 인수철회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IB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동반위와 협의 중인 사항이어서 개별 답변을 하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김창권 기자 kim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창권

시장경제의 파수꾼이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