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의원 “머니 투데이에 제기된 의혹 사실이라면…”
입력 : 2021-10-21 20:35:37 수정 : 2021-10-21 20:35:3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않은 언론사에 정부 광고 축소를 통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21일 열린 이날 감사에서 머니투데이 기자로 재직하면서 화천대유 지분 100%를 소유한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 화천대유 자회사 격인 천화동인 7호 대주주 배성준 전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에 대해 언급을 했다.  
 
김 의원은 "대장동 사건 관련해 머니투데이 기자들이 연루됐다. 김만배 전 부국장은 기자가 주업인지, 부동산업이 주업인지 모를 정도다. 기사를 쓰지 않고 사주나 회사 민원을 처리하는 역할을 했으며 법조 브로커로 사내에서도 정평이 났다. 머니투데이는 문제가 불거지자 사표를 처리했고, 기사에 김만배가 자사 출신임을 밝히지도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머니투데이 사내 성추행 사건을 아나. 3년 넘게 해묵은 문제다. 성추행 가해자가 머니투데이 홍 회장과의 친인척 관계인 것으로 알고 있다" "여기에 또 김만배가 등장한다. 머니투데이 기자 몇몇은 김만배가 손을 써서 검찰의 사건 처분에 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머니투데이에서 제기되는 혐의와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런 곳에 정부 광고를 주면 안 된다. 정부 광고를 살펴봤더니 머니투데이 계열사가 많은데, 계열사들을 다 합치면 지난해에만 132억원을 받았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동아일보보다 더 많이 받았다. 5년 기간을 합치면 600억원이다고 말했다.
 
특히 법령 준수, 특히 형법 위반한 언론사에 대해서는 그에 합당한 정부 광고가 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표완수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은 정부광고 제도 지표 개선 의견수렴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전과 다르게 발행부수와 유가부수는 광고집행 액수의 참고 항목이 아니다. 대신 저널리즘적 요소를 대폭 확충하는 방안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정확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재단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