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샤넬코리아, 온실가스 배출 감축 '업무 협약' 체결
"샤넬코리아의 기후변화 비전 달성 지원"
2023-02-08 11:41:38 2023-02-08 11:41:38
[뉴스토마토 주혜린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샤넬코리아와 청정 에너지 전환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동서발전은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 위한 국제적 기업간 협약 프로젝트인 RE100을 샤넬코리아가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샤넬은 전사적인 기후 전략인 ‘샤넬 미션 1.5°(CHANEL Mission 1.5°)’를 위해 2025년까지 사업 운영 전반에 필요한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협약의 첫 행보로 동서발전과 샤넬코리아는 태양광발전소 가상 전력구매계약(Virtual-PPA)을 체결할 예정입니다. 
 
이 계약으로 샤넬코리아는 약 2MW 규모의 재생에너지를 20년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게 됐습니다.
 
양사는 ‘기업상생 융복합 RE100’ 솔루션 모델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사회·경제 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 사회구현을 선도할 계획입니다. 
 
기업상생 융복합 RE100 솔루션은 동서발전이 산업단지 내 주차장, 공터, 지붕 등 유휴부지에 지붕태양광을 개발해 청정에너지 생산과 신재생에너지원 시장 공급을 활성화합니다.
 
유휴부지 제공 기업은 지붕 임대료 등 부가수익을 얻게 되며, 샤넬코리아는 재생가능한 자원활용에 동참해 샤넬 미션 1.5°를 달성하는 중장기 모델입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협약을 통해 샤넬코리아의 기후 공약 실현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해 샤넬이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을 이루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동서발전은 샤넬코리아와 청정 에너지 전환을 통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사진은 김영문(왼쪽)동서발전 사장과 스테판 블랑샤르(오른쪽) 샤넬코리아 대표이사.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