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삼성重, 마케도니아 풍력사업 '동반진출'
입력 : 2010-12-20 18:49:21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이성빈 기자] 한국남동발전과 삼성중공업(010140)이 공동으로 대규모 국산 풍력발전기의 해외 수출을 추진한다.
 
남동발전과 삼성중공업은 지난 16일 동유럽 발칸반도 중심의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에서 '대용량 풍력발전 건설사업 투자의향서' 체결식을 가졌다고 21일 밝혔다.
 
마케도니아 정부는 이번 투자의향서에 대한 승인과 투자보장을 공식 문서로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업은 스코페에서 동쪽 110km 지점에 위치한 스팁 시에 약 2400억원을 투자해 100㎿ 풍력단지를 건설한 후 20년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최대주주인 남동발전은 지분 31%를 투자해 경영권을 확보하고 20년 간 풍력단지 운영을 책임진다. 삼성중공업은 지분 20%를 투자해 저풍속형 풍력발전기 공급과 건설을 맡게 된다.
 
공사 재원은 유럽개발부흥은행(EBRD)에서 총 투자비의 35%를 프로젝트 파이낸싱 방식으로 조달받을 예정으로 현재 투자의향서(LOI)를 발급한 상태다.
 
남동발전과 삼성중공업은 이번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내년 3월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하고 모든 인허가가 끝나는 8월 건설공사에 착수한 뒤 2012년 12월까지 풍력단지를 준공할 예정이다.
 
뉴스토마토 이성빈 기자 brick7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