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권파 우위영 "중앙위 폭력사태, 정당한 항의 거부한 결과"
쇄신파 천호선은 "너무나 부끄러운 모습.. 고개 들 수 없어"
입력 : 2012-05-13 10:39:17 수정 : 2012-05-13 10:39:17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가 최악의 폭력사태로 무기한 정회되는 파행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당권파 우위영 대변인은 "정당한 항의를 거부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우 대변인은 "중앙위 파행은 심상정 의장이 중앙위 성원문제를 제기하며 일방적인 안건처리에 반대하는 중앙위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1호 안건(강령개정안)을 일방적으로 강행처리하여 발생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합과정에서 만장일치 합의정신을 최대한 발휘하자고 했던 약속이 무너진것에 대한 중앙위원들의 정당한 항의를 거부한 결과"라고 꼬집었다.
 
반면에 쇄신파 천호선 대변인은 "국민들과 당원들께 너무나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고개를 들 수가 없다"면서 "이대로 통합진보당의 자멸을 방치할 수는 없다.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철저하게 책임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혀 정파간 반응이 엇갈렸다.
 
천 대변인은 "이번 중앙위가 아무런 결정없이 무산되면, 당은 대표단도 없고 과도기를 담당할 비대위도 없이 표류하게 된다"며 "결코 중앙위원회를 무산시킬 수 없다. 곧 민주적으로 이루어지는 중앙위원회를 속개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