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소형차개발에 역량 집중"
"친환경기술로 미래 선도"
입력 : 2008-12-09 17:44:42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 정몽구 현대기아차 회장이 소형차 개발에 회사의 핵심역량을 모을 것을 주문했다.
 
9일 현대ㆍ기아자동차에 따르면 정 회장은 최근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글로벌 R&D센터 회의에서 "최근의 금융위기로 촉발된 경영위기를 근본적인 기업 체질 개선과 경쟁력 강화의 계기로 삼고 소형차 경쟁력을 키워 미래의 새로운 성장을 창출하는 기회로 만들자"고 말했다.
 
정 회장은 "환경친화적인 차량개발로 미래시장을 선도하고 고연비, 고품질에 디자인을 고급화해 경쟁력 있는 소형차 개발을 한층 더 강화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위기 속에서도 신흥시장을 공격적으로 개척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소형차는 활동성이 강한 20~30대 젊은 소비자의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해외디자인 센터에서는 현지 실정에 맞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을 당부했다.
 
정 회장은 "지금 어렵다고 신기술에 대한 투자를 줄인다면 미래성장을 장담하기 힘들다"며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향후 기술경쟁에서의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기초를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경쟁력 향상, 품질향상, 상생협력을 통해 현재의 난국을 극복하여 고용안정과 국민경제 발전에 기여해야 할 것"이라며 "현재의 위기를 미래 초일류 글로벌 자동차기업이 되기 위한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토마토 안후중 기자 hu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