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빅3 "불황속 장사 잘했다"
작년 매출 롯데百 7.5%, 현대百 4.3%, 신세계百 13%↑
입력 : 2009-01-04 10:41:29 수정 : 2009-01-04 10:41:29
국내 백화점 '빅3'로 불리는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백화점 3사는 지난해 극심한 불황속에서도 연간 매출 신장률 4~13%를 기록하며 비교적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명품, 잡화, 화장품이 백화점들의 매출 신장세를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4일 백화점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지난 한 해 동안 모두 8조3천850억 원 매출을 올려 2007년 7조8천억 원에 비해 7.5% 가량 매출이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해외 수입 명품 매출이 전년에 비해 40% 가량 늘어 전체 매출 신장을 이끌었다. 특히 명품중에서도 명품잡화 매출이 전년에 비해 48%나 늘었고 명품시계도 46%의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여성정장(-1%)과 남성정장(-5%), 대형 가전(-2%)은 역신장을 기록해 불황의 여파를 반영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약 4조3천800억 원의 매출을 달성, 2007년 4조2천억 원에 비해 약 4.3%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는 2007년 매출신장률 4.0%를 웃도는 수치다.
 
이 백화점 역시 명품이 전년에 비해 22%의 높은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고, 화장품(17%), 잡화(6%), 식품(5%) 등도 전체 백화점의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반면 여성의류(-0.3%), 남성의류(-3.5%)는 판매부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의 경우 지난해 연간 3조2천억 원의 매출을 올려 2007년 2조9천억 원에 비해 13%의 높은 신장률을 달성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백화점의 매출에 효자노릇을 한 요소는 환율상승에 따른 원화가치 하락이었고, 반면 하반기부터 시작된 글로벌 금융위기에 이은 실물경기 침체는 소비심리를 얼어붙게 함으로써 매출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달러의 강세는 국내 소비자들이 해외 여행을 자제하고 국내 백화점으로 발길을 돌리는 데 크게 기여했고 엔화의 강세는 일본인 관광객들이 대거 한국을 방문, 국내 백화점 쇼핑에 나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백화점 업계는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하반기부터 본격화된 실물경제 위축은 소비심리를 꽁꽁 얼어붙게 만듦으로써 백화점들의 하반기 매출이 급감한 원인으로 작용했다.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 이원준 전무는 "지난해 8월까지 백화점 매출 성장이 순탄했었다"면서 "그러나 9월 부터 금융위기가 본격화 되면서 전체적으로 소비심리가 많이 위축되었고, 특히 백화점 매출 중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의류 부문의 성장세가 많이 둔화됐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연합뉴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