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유니버스’ 일본 출시
친환경 엔진..일본 배출가스 규제 만족
입력 : 2009-02-06 10:57:42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손효주기자] 현대차가 고급 대형버스 '유니버스'로 일본 상용차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자동차는 5일 도쿄에서 최한영 부회장, 김영국 상용사업본부장, 김석환 일본판매법인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니버스 신차발표회를 열었다.
 
일본에서 판매되는 유니버스에는 2006년 국내에서 출시된 유니버스와 달리 2년여에 걸친 일본 고객 의견 수렴을 통해 소량물품 수납이 가능한 승객용 서비스박스, 승차정원 확대가 가능한 통로 보조석 등의 사양이 신규로 적용됐다.
 
현대차는 또 일본 현지화를 위해 일본 도로에 적합한 우측 핸들을 사용했고 친환경 엔진인 ‘파워텍 엔진’을 사용해 수입 대형버스로는 최초로 일본의 '신장기 배출가스 규제’를 만족시켰다.
 
최한영 현대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유니버스는 지난 2년여에 걸친 현지 테스트와 다양한 고객 의견을 수렴을 통해 일본 시장에 가장 적합하게 개발됐다"며 "앞으로 일본 고객들이 요구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새로운 경제형 버스의 기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일본시장에 상용차 딜러와 전국적인 서비스망을 새롭게 구축해 유니버스의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뉴스토마토 손효주 기자 karmar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효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