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보다폰, 스페인서 모바일 상거래 서비스 첫 상용화
입력 : 2013-11-24 09:00:00 수정 : 2013-11-24 09:00:00
[뉴스토마토 곽보연기자] SK C&C의 모바일 커머스 플랫폼 기술로 구축된 '보다폰 월렛'이 스페인에서 상용화에 나섰다. 유럽 지역으로 보다폰 월렛이 상용화되는 것은 스페인이 처음이다.
 
SK C&C(034730)의 모바일 커머스 플랫폼 '코파이어(CorFire)'를 기반으로 구축된 보다폰 월렛은 유럽 최초의 글로벌 플랫폼 개방형 표준을 따르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다. 은행, 소매, 유통기업, 교통사업자 등 다양한 기업들이 간편하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보다폰 그룹은 스페인을 시작으로 올 12월 중순 독일, 이어 2014년 봄에 네덜란드·영국·이탈리아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유럽 주요 은행들과 협력해 보다폰 월렛과 통합된 모바일 신용카드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K C&C는 보다폰 월렛 상용화를 위해 전자지갑 솔루션인 '코어페이(CorPay)'와 신용카드 등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발급·관리를 위한 신뢰기반서비스관리(TSM) 솔루션 '코어TSM(CorTSM)' 등 핵심기술을 공급했다.
 
또 독일 전자결제 전문기업 와이어카드와의 협력으로 '보다폰 스마트패스(SmartPass)'를 위한 비자 선불계정(Stored Value Accounts)을 사용자에게 배포하는 시스템도 구축했다.
 
정재현 SK C&C USA 대표는 "모바일 커머스 사상 최대 규모가 될 이번 사업에 핵심기술 제공 기업으로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이번 서비스 상용화로 SK C&C의 선도적 기술역량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곽보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