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엔진 1000만대·수동변속기 700만대 누적생산
입력 : 2014-03-12 11:43:58 수정 : 2014-03-12 11:48:08
[뉴스토마토 이한승기자] 한국지엠은 12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부평공장내 엔진 1000만대와 수동변속기 700만대 생산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을 비롯해 전영철 생산부문 부사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정종환 지부장 등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세르지오 호샤 사장은 "엔진 1000만대와 수동변속기 700만대 생산을 차질 없이 수행해준 부평공장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며 "한국지엠 생산 기술의 신뢰성을 입증한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부평공장은 앞으로도 생산 효율 최적화를 통해 글로벌 제너럴모터스(GM)의 주요 생산거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지엠 부평공장의 엔진 생산은 월드카 르망 프로젝트가 시작된 지난 1986년을 기준으로, 1992년 12월 100만대, 2006년 4월 500만대, 그리고 지난달 11일 1000만대를 돌파했다. 수동변속기는 지난 4일 누적 생산 700만대를 기록했다.
 
한국지엠 부평공장은 지난 1986년 월드카 르망에 장착된 1.5리터 가솔린 SOHC 엔진 양산을 시작으로 지난 1990년 1.5리터 가솔린 DOHC 엔진, 2008년 GM의 범용 엔진 '젠(GEN)3' 엔진을 양산했다.
 
아울러 말리부에 장착되는 2.0 및 2.4 리터 가솔린 엔진과 트랙스, 아베오, 크루즈에 장착되는 1.4 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등도 함께 생산 중이다.
 
부평공장은 엔진 및 변속기를 생산하는 엔진구동 공장 외에도 프레스 공장, 차체 공장, 조립 공장과 부품 수출을 위한 KD 공장 등으로 구성돼 있다.
 
◇세르지오 호샤 한국지엠 사장(앞줄 가운데)과 정종환 노조위원장(앞줄 왼쪽에서 두번째)이 부평 홍보관에서 직원들과 엔진 생산 1000만대 돌파를 축하하고 있다.(사진=한국지엠)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한승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