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드레스덴 연설' 여야 반응 엇갈려
입력 : 2014-03-28 20:41:35 수정 : 2014-03-28 20:45:35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을 제안한 박근혜 대통령의 28일 '드레스덴 연설'에 대한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은 남북한 주민들의 인도적 문제 해결, 공동번영을 위한 민생 인프라 구축, 동질성 회복 등 3대 제안을 통해 이산가족 정례화, 남북경협의 다변화, 남북교류협력 사무소 설치 등 구체적인 통일 방법론을 조목조목 제시했다"라고 호평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특히 기존의 현물 지원에 국한되었던 경제협력의 저변을 확대해 북한 인프라 건설 및 농촌개발 등 인도적 지원 범위를 넓혀 남북 주민간의 동질성 회복에 역점을 두겠다는 구상을 강조하셨는데, 남북 간의 물리적 통합뿐 아니라 상호 이해를 바탕으로 한 화학적인 결합의 중요성에 역점을 둔 올바른 방향제시"라고 봤다.
 
그는 다만 "'드레스덴 독트린'이 빛을 보기 위해서는 당사자인 북한의 비핵화 의지가 중요하다"라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한 박 대통령과 보조를 맞췄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연설의 총론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설득력 있는 해법이 보이지 않는 것 역시 사실"이라며 여당과 상반된 모습이다.
 
한정애 대변인(사진)은 "비핵화나 북의 인권개선 등 북을 압박하는 표현 대신 인도주의, 공동번영, 통합의 원칙 등을 의미있게 밝힌 점은 눈에 띌만하다"며 "다만 오늘 연설에서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나오도록 구체적이고도 명쾌한 설득의 청사진이 제시되지 못한 점은 무척 아쉽다"라고 밝혔다.
 
(사진=박수현 기자)
 
이어 "오늘 드레스덴 연설이나 통일준비위원회 구성 등을 놓고 협력의 파트너인 야당과의 소통이 거의 없었다는 점 역시 아쉬운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울러 "새정치민주연합은 일명 '통일대박론'을 통해 정부가 지나치게 통일 문제에 대해 경제적으로 가볍게 접근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화해와 통합이라는 민족적이고도 역사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줄 것"을 주문했다.
 
통합진보당은 "오늘 대통령의 3대 제안 중 하나라도 실현되기 위해서는, 진보당이 이미 제안했던 것처럼 '종전선언 의지 표명 및 이를 위한 남북정상회담'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홍성규 대변인은 "중요한 것은 실천과 이행"이라면서 "민간교류의 전면적 허용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희망했다.
 
천호선 정의당 대표는 드레스덴 통일 구상은 "혼자서 그린 그림"이라면서 "당장의 남북 관계를 풀어나갈 방안을 찾아볼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천 대표는 "평화도 통일도 상대가 있는 냉철한 현실의 과제"라면서 "대통령은 꿈을 파는 것에 머물지 않고 꿈을 이루기 위한 당장의 해법을 찾아야 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