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증시 안도랠리..1930~2050p-대신證
입력 : 2014-03-31 08:11:14 수정 : 2014-03-31 08:11:14
[뉴스토마토 김혜실기자] 대신증권은 4월 중순까지 한국 증시는 안도랠리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4월 코스피 밴드는 1930~2050선을 제시했다.
 
오승훈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3월 하순부터 시작된 코스피의 안도랠리는 4월 중순까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월초 유럽의 통화정책에 대한 기대, 미국 경제지표의 개선, 중국발 경기 부양 기대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 연구원은 "다만 4월 안도랠리는 전고점인 2050선이 한계일 것"이라며 "1분기 실적 시즌이 전고점 돌파의 모멘텀을 주기에는 역부족일 것"으로 판단했다.
 
4월 업종 전략은 업종 순환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는 평가다.
 
오 연구원은 "안도랠리 구간에서는 업종간 수익률 격차의 축소 과정을 기대해 볼 수 있다"며 "투자자들의 시각이 이익성장 또는 이익안정성에서 싼 가격으로 이동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저PBR, 경기순환업종이며 이익추정치 변화대비 주가의 하락폭이 컸던 은행, 철강, 조선 업종에 관심가질 것을 조언했다. 또 계절성을 감안한 유통업종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혜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