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교수회·학생회, 김문기 총장 '사찰 혐의' 오늘 고소
"학생·교수 사찰하고 대화 녹취"..오늘 오전 11시10분 기자회견
입력 : 2014-11-05 11:07:18 수정 : 2014-11-05 11:07:18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김문기 상지대 총장이 교수·학생·직원 등을 불법 사찰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상지대 교수협의회·총학생회 등이 5일 서울중앙지검에 김 총장을 비밀침해죄 등의 혐의로 5일 오전 고소·고발한다.
 
상지대교수협의회·총학생회는 이날 오전 11시10분 기자회견을 연 뒤 서울중앙지검에 김 총장을 고소고발할 예정이다. 이들이 고발장에 게재한 김 총장의 혐의는 비밀침해죄, 업무방해죄, 강요죄,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등이다.
 
교수협의회 등은 고소고발장에서 학교 측이 학생과 교수들을 사찰하고 교수협의회 정모 교수와 학생들의 사적인 대화를 녹취했다고 주장하고 학교 직원들로 하여금 실명으로 김 총장 지지선언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그 증거로 '김 총장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고 대화를 녹취했다'고 폭로한 학생회 간부의 진술서 등을 증거로 첨부했다.
 
교수협의회 등은 또 "21세기 대학교육의 터전에서 사찰과 도청, 인사를 담보로 한 지지선언의 강요가 감행됐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김 총장 등의 범죄행위들을 빠짐없이 조사해 다시는 법을 경시하고 자신의 안위를 위해서라면 학생, 교수, 직원들에 위해를 가하는 만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달라"고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김 총장은 지난 1993년 상지학원 이사장 재직 시절 부정입학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이사장에서 물러났으나 지난 8월, 21년 만에 총장으로 복귀했다. 그가 학교로 돌아오자, 교수·학생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여기에 상지학원 이사회가 지난 4일 김 총장의 퇴직운동을 주도한 교수 6명을 직위해제하면서 학내외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일부 교수들과 학생들은 이날부터 단식에 돌입했다.
 
교수협의회 등은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전국교수노조, 전국대학노조, 전교조,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에 즉각적인 수사 착수와 함께 교육부에 김 총장과 상지학원 이사진의 즉각적인 해임을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광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