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극제 대관심의 탈락에 연극계 거센 반발
입력 : 2014-11-19 11:11:21 수정 : 2014-11-19 11:11:21
[뉴스토마토 김나볏기자] 국내 최장·최대 규모의 서울연극제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구 문예회관)과 대학로예술극장 대관심의에서 사상 처음으로 탈락했다. 서울연극협회를 비롯한 연극계는 이를 연극계에 대한 탄압으로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즉각 대응에 나섰다.
 
지난 18일 서울연극협회를 중심으로 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연극 탄압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성명서를 통해 "그 어떠한 협의절차 없이, 심의과정과 탈락사유도 없이 단지 대관심사에서 탈락되었다는 게시판 공지글 하나로 내년에는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서울연극제 개최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경악을 금치 못할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대관 심의처인 문화예술위가 아무런 답변이나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대관 심의절차와 심의위원, 탈락 사유를 공개적으로 밝히고 재심의할 것을 요구했다. 또 문화체육관광부와 감사원에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행정 내용에 대한 조사를 주문했다. 비대위는 19일 오후 2시 항의차 문화예술위를 방문할 예정이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연극 탄압에 대한 성명서>
 
2015년 제36회 서울연극제 개최를 위한 아르코 예술극장 대극장과 소극장,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과 소극장의 대관심의에서 탈락되었다. 대관심의처는 다름아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다.
 
이에 서울연극협회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대관 심의과정 공개와 심의위원명단 공개, 그리고 서울연극제 대관심의 탈락사유에 대하여 밝혀줄 것을 요구하였다. 하지만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아직까지 아무런 답변도 없고 어떠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서울연극제는 아르코예술극장 대/소극장과 최근 대학로예술극장 대/소극장에서 동시에 개최되는, 1977년에 시작되어 지금까지 36년째를 맞이하는 대한민국연극제의 정통성을 잇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장, 최대 규모의 연극제이다. 이는 문화예술계에 종사하는 예술인과 예술행정가 등 모두가 인정하는 것은 물론 연극에 관심 있는 대다수의 국민이 알고 있는 사실이다. 
 
특히 우리에게 아르코예술극장 (구, 문예회관)은 영원한 고향 같은 연극인의 가장 대표적인 극장이다. 그런데도 그 어떠한 협의절차 없이, 심의과정과 탈락사유도 없이 단지 대관심사에서 탈락되었다는 게시판 공지글 하나로 내년에는 아르코예술극장에서 서울연극제 개최를 포기해야 한다는 것은 그야말로 경악을 금치 못할 충격적인 사건이다. 
 
이것은 대한민국연극제로 시작한 서울연극제의 35년의 전통을 순식간에 말살하는 처사이며, 연극계와 문화시민들을 우롱하는 직권남용임에 다르지 않다. 또한, 이번 사태는 문화예술진흥의 국가적 책무를 담당하고 있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심의과정이야말로 반 예술적 행정이며, 연극예술을 탄압하려는 의도가 있지 않고서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전무후무한 대사건이다. 
 
그리고 이것은 박근혜 정부의 4대 국정목표 중 하나인 문화융성이라는 단어가 완전 무색해지는 사안이 아닐 수 없다. 더욱이 서울연극협회의 해명요구에 한국공연예술센터 유인화 센터장 및 김의숙 공연운영부장 등 센터 직원들은 본인의 책임이 아님을 피력하고 있으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권영빈 위원장은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면서 방관하고 있다. 
 
이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담당 행정가들의 자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이번 사태는 예술에 대한 국가권력기관이 자행할 수 있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만행이며 불행했던 지난 과거로 역행하는 사건임에 그 심각성이 더욱 크다 할 것이다.
 
이에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연극 탄압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즉각 대관 심의절차와 심의위원, 서울연극제 대관신청의 탈락 사유를 공개적으로 밝히고 재심의를 요구한다!
 
하나. 문화체육관광부와 감사원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반 문화융성적 행정을 즉각 조사하라!
 
2014. 11. 18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연극 탄압 저지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김태수, 박장렬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나볏

뉴스토마토 김나볏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