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처방률 공개후, 병원 처방 6% 감소”
서울대병원, 상기도감염 진료내역 1167만건 분석
입력 : 2014-12-17 17:50:14 수정 : 2014-12-17 17:50:15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2006년 상기도 감염의 항생제 처방률 공개 후, 일선 의료현장의 항생제 처방률이 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기도 감염은 코, 인두, 후두, 기관지 등 상기도의 감염성 염증질환으로 급성 비염, 급성 인후염, 급성 중이염, 급성 기관지염 등을 포함한 광범위한 용어다. 흔히 말하는 감기다.
 
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윤재문·신동욱·조비룡 교수팀은 2003년부터 2010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상기도 감염 진료내역 1167만건을 분석한 결과, 공개 이전(2003년 1월~2006년 1월)의 상기도 감염 항생제 처방률은 평균 58.8%였으나 공개 이후(2006년 2월~2010년 12월)에는 53%로 약 6% 감소했다고 17일 밝혔다.
 
1차 의료기관은 58.9%에서 53.3%로, 2차 의료기관은 54.6%에서 46.6%로, 3차 의료기관은 56.2%에서 49.7%로 항생제 처방률이 감소했다.
 
합병증이 없는 상기도 감염에서는 항생제 처방이 반드시 필요하지 않다. 오히려 항생제의 내성만 키울 수 있다. 세계 각국에서는 상기도 감염의 항생제 처방률을 낮추기 위해 많은 노력들이 이뤄졌으나, 그 효과가 충분치 않거나 많은 비용이 들었다.
 
국내에서는 2006년 2월부터 심평원이 의료기관별 상기도 감염의 항생제 처방률을 산출하여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해왔다.
 
윤재문 교수는 “항생제 처방률의 공개는 환자에게 적정 진료를 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며 “의료인들이 평판을 관리하기 위해 진료 행태를 바꾼 것이 항생제 사용을 감소시킨 주요 원인으로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저명 학술지인 ‘JAMA internal medicine’ 12월호에 게재됐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애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