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바이러스 변이, 지역사회 전파 없다"
몇 주 동안 추가 환자는 발생…수업재계도 필요 언급
입력 : 2015-06-13 13:15:07 수정 : 2015-06-13 13:15:07
합동평가단 공동단장인 케이지 후쿠다(왼쪽 네번째부터 오른쪽으로) WHO 보건안보·긴급대응 사무차장과 이종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장이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룸에서 열린 한국-WHO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중후군) 합동평가단 활동결과 기자회견을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바이러스가 전염성이 강한 새로운 바이러스로 변이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며, 지역사회 전파가 진행되는 것도 아니라고 판단된다.
 
한국과 세계보건기구(WHO)의 메르스 합동 조사 결과가 13일 오전 발표됐다.
 
후쿠다 게이지 WHO 사무차장은 13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한국-WHO 합동평가단 결과 발표' 브리핑에서 현재 한국의 메르스 확산과 관련해 이 같이 평가했다.
 
그는 "한국 메르스의 역학적인 양상은 중동 메르스의 유행과 비슷하다"며 "지역사회 전파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 하고 메르스 발병 규모가 크고 양상이 복잡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발생은 예상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에서 확산이 빠르고 커진 이유에 대해서는 "한국 의료진들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대해 익숙하지 않았던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고 지목하며 "한국의 붐비는 응급실과 다인실 등도 확산에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질병 치료를 위해 여러군데 의료 시설을 찾는 의료 쇼핑이나 여러친구 가족들이 함께 병원을 찾는 관행도 확산을 더욱 키우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이종구 메르스 합동평가단 한국단장은 "비록 초기 대응에 어려움은 있었지만 현재 증가하던 환자 추세가 주춤하거나 꺾이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이는 감염예방 조치가 어느 정도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후쿠다 게이지 사무차장도 "신종 감염병이 처음 발생할 때는 어려움이 있기 마련"이라며 "한국에서 이루어진 작업들, 한국 정부의 대응 노력은 굉장이 강력하고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 하기도 했다.
 
하지만 "신규 확진환자 수가 줄어드는 것이 통제조치가 효과를 발하기 시작했다고 결론 내리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기 감염에 대한 우려에 대해 이 단장은 "지금까지 공기 전파라는 증거는 찾아내지 못했다"며 "이를 통한 지역사회로의 전파도 현재까지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현재 휴교 중인 학교들에 대해서는 휴교를 재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후쿠다 게이지 사무차장은 "한국에서의 메르스 발병은 의료시설 바이러스 전파로 학교에서의 감염전파, 바이러스 전파의 특징은 없다"며 학교 수업 재개를 강력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