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라인웍스 등과 P2P 신용평가시스템 고도화·보안자문 MOU 체결
입력 : 2015-12-09 10:53:59 수정 : 2015-12-09 10:53:59
개인 대 개인(P2P) 금융기업 빌리는 빅데이터 분석업체 라인웍스, 고려대학교 멀티미디어보안연구실과 P2P 신용평가시스템 고도화 및 플랫폼 보안자문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빌리는 자사의 P2P 대출 신용평가시스템 정확도와 플랫폼 보안단계를 높일 계획이다. 대출 카테고리도 개인신용과 담보로 세분화되며 대출자의 심리, 성격, 행동패턴, 소비성향 및 SNS 사용내역 기반 빅데이터 분석요소가 신용평가시스템에 추가된다.
 
기존 신용평가 모델에서 사용되는 금융 데이터를 포함해 기타 수많은 변수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해 중장기적으로 대한민국 P2P 대출에 가장 적합한 신용평가모형을 구축할 계획이다.
 
주홍식 빌리 대표는 "P2P 대출의 근간이 되는 신용평가시스템의 지속적인 고도화를 통해 대한민국 대출자를 재평가하고 가장 합리적인 금리의 대출을 실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라인웍스는 2014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출신의 창업자를 주축으로 설립된 기계학습 전문 데이터 분석업체로 의료데이터와 금융데이터를 연결해 정보를 추출하고 있다.
 
조용현 라인웍스 대표는 "기계학습기술을 사용해 기존 모델에 비해 복잡한 변수간의 관계를 분석하고 빌리의 로그데이터가 추가됨에 따라 P2P 대출에 더욱 최적화된 신용평가모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형중 고려대 멀티미디어보안연구실의 교수도 "P2P 신용평가시스템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모델을 정교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전문기업과 실질적 협력을 할 수 있게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고려대 멀티미디어보안연구실은 영상진실성 분석, 생체인증, 비정형 빅데이터 분석 등을 수행하는 곳으로 김 교수는 핀테크의 핵심 요소 중 하나인 개인신용평가모델 개발에 필요한 소셜 빅데이터 분석 모델을 정교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빌리는 올해 7월에 설립된 P2P대출 스타트업으로 현재 누적 대출액 16억2000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개인신용, 소상공인, 부동산 담보대출 등 다양한 대출·투자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조용현 라인웍스 대표, 주홍식 빌리 대표, 김형중 고려대 멀티미디어보안연구실 교수(사진 왼쪽부터)가 업무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빌리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