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율 15% 인하
입력 : 2017-01-05 09:30:00 수정 : 2017-01-05 09:30:00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주택도시보증공사(이하 HUG)는 전세입자의 주거비 부담 완화와 보증가입 지원을 위해 전세금 반환보증 보증료율을 올 2월부터 인하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전세금 반환보증은 전세계약 종료일부터 2개월 내에 보증금을 즉시 반환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아파트 기준 보증요율을 종전 연 0.15%에서 연 0.128%로 인하한다. 사회배려계층 할인까지 함께 받으면 평균 보증료율 연 0.089%면 보증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상대적으로 가입이 어려웠던 기타 주택(단독·다세대주택·오피스텔 등)의 원활한 보증가입을 위해 담보인정제도를 개선하고 보증료율은 아파트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전세금 보증상품은 최근 역전세난 심화와 깡통전세 우려로 전세금 반환보증 실적은 1년 새 약 7, 은행 전세대출과 연계한 전세금 안심대출보증은 약 17배 급증했다.
 
김선덕 HUG 사장은 "이번 보증료율 인하조치로 전세입자의 주거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보증가입문턱을 낮춰, 보다 많은 국민들이 HUG 전세금 보증상품의 안전장치로 보호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2월부터 시행 예정으로 각 보증상품에 대한 상세한 사항은 HUG 홈페이지(http://www.khug.or.kr) 및 콜센터(1566-9009), 전국 HUG 영업지사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1인미디어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