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곡지구 외곽 전봇대 없앤다
강서구, 경계지역 전신주·공중선 지중화
입력 : 2017-01-11 16:27:51 수정 : 2017-01-11 16:27:51
[뉴스토마토 박용준기자] 서울 강서구가 마곡지구 외곽지역에 대한 전신주·공중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한다. 11일 구에 따르면 올해 지하철 5호선 발산역부터 9호선 양천향교역까지 강서로 1.1km 구간에 우선 지중화 사업이 시행된다.
 
이 지역은 의료관광특구로 휠체어 등 보행이 불편한 의료관광객의 보행 장애물을 없애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지상에 전봇대가 없는 첨단도시로 개발 중인 마곡지구 내부와 도시디자인을 맞춰야 한다는 필요성도 꾸준히 제기됐다.
 
마곡지구는 서울시와 SH공사가 공원, 주거, 산업, 상업 등을 복합개발하는 지역으로 서울의 마지막 대규모 개발이라 불리고 있다. 깔끔한 외관과 쾌적한 환경을 자랑하는 마곡지구와 기존 강서구 시가지가 자칫 이질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다. 이에 구는 지중화 사업을 추진하고자 지난해 6월부터 서울시, 한국전력공사, 민간 통신업체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했다.
 
이번 지중화 사업 대상지에는 한국전력공사가 관리하는 전신주가 37개, 민간 통신업체의 통신주가 8개로 모두 45개의 전봇대와 공중선이 난립해 있다. 구는 한국전력공사, 민간 통신업체와 손잡고 내달까지 설계용역을 마치고,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지중화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중화 공사에는 서울시와 구가 50%, 한전과 통신업체가 50%를 부담해 모두 2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한편, 구는 장기적으로 마곡지구 외곽의 양천로 1.7km 44개, 방화대로 0.8km 28개의 전신주와 통신주에 대한 지중화 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 의료관광특구 지역인 발산역에서 화곡역까지 1.9km에 대해서도 예산이 확보되는대로 추진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마곡지구 외곽의 전신주와 통신주 지중화 사업이 끝나면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공중선과 보행에 불편을 주는 전봇대가 사라져 도시미관과 보행환경 개선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되는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의 지난해 11월 모습. 사진/박용준기자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사람과 현장을 좋아합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