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등판 해야 하나' 고민 깊은 김무성
입력 : 2017-02-08 15:46:33 수정 : 2017-02-08 15:46:33
[뉴스토마토 최용민기자]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8일 대선 불출마를 재확인했다. 그러나 말의 ‘뉘앙스’는 달랐다. 공을 들였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고민에 빠졌음을 시인했고, 불출마 재확인 발언에 ‘현재’라는 단서를 달았다. 자신의 과거 여론조사 1위 사실 등을 거론하는 등 사실상 대선 불출마 번복을 위한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바른정당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신을 행한 대선 ‘재등판’ 요구에 대해 “정치인이 국민 앞에서 한번 정치의 큰 결단을 내려서 불출마를 선언한 상황에서 이것을 번복해 출마하겠다는 이야기는 참 하기 어렵다”며 “현재로서는 제 마음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기자간담회 중간 중간 불출마를 완벽하게 못 박지 않고 있다는 분위기가 감지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국민 지지가 높았던 반기문 전 총장이 참여해줄 것으로 생각했는데 불출마하면서 참 큰 고민에 빠진 것은 사실”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특히 ‘현재’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향후 변동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잠시 뜸을 들이더니 “그 정도로...”라며 말끝을 흐렸다.
 
아울러 김 의원은 여론조사에서 다시 지지율이 오른다면 불출마를 번복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당 대표할 때 여론조사에서 빼달라고 요구해도 이름을 올려 28주 연속 1위한 적도 있었고 간간히 1위한 것을 합치면 더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대선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내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와 자기 입장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특히 박근혜 대통령과 일명 ‘친박 8적’의 탈당이나 출당이 있어야 새누리당과 연대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대선 불출마 철회를 요구하는 민원인들과의 대화를 하기에 앞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