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4%,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 한다”
주로 물어보는 질문 1위는 ‘가족관계’
입력 : 2017-02-15 09:45:36 수정 : 2017-02-15 09:45:36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짧은 면접 시간에 지원자가 적합한 사람인지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이럴 때에는 개인사와 관련된 질문을 통해 지원자의 깊은 부분을 파악하기도 한다. 실제로 기업 10곳 중 6곳은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331개사를 대상으로 ‘면접에서 개인사 질문을 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4%가 ‘질문한다’라고 답했다.
 
주로 물어보는 개인사 관련 질문은 ‘가족관계’(67%,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대인관계’(52.4%), ‘건강 상태’(45.3%), ‘취미생활’(42.9%), ‘주량’(36.8%), ‘거주지역’(35.4%), ‘흡연 여부’(29.2%), ‘종교’(21.7%), ‘가족의 신상’(17.9%), ‘연애 및 결혼계획’(16%) 등의 순이었다.
 
개인사 관련 질문을 하는 이유로는 ‘입사 후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33.5%)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실제 인성을 파악할 수 있어서’(27.4%), ‘조직 적응력을 파악하기 위해서’(17.9%), ‘평소 모습을 알기 위해서’(10.8%), ‘편안한 답변을 이끌어내기 위해서’(9%) 등을 들었다.
 
실제로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개인사 관련 질문은 무엇이 있을까?
절반에 가까운 41.5%가 ‘대인관계’라고 답했다. 계속해서 ‘건강 상태’(15.6%), ‘거주지역’(9.4%), ‘가족관계’(7.1%), ‘가족의 신상’(5.2%), ‘흡연 여부’(3.3%), ‘연애 및 결혼계획’(3.3%), ‘종교’(2.4%) 등이 있었다.
 
이들 기업의 40.6%는 지원자의 답변에 따라 평가에 불이익을 준 경험이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인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57%, 복수응답), ‘조직 적응력이 부족할 것 같을 때’(36%), ‘회사의 가치관에 맞지 않을 때’(23.3%), ‘결격기준에 해당할 때’(22.1%), ‘거짓으로 답변한 것 같을 때’(17.4%), ‘답변을 얼버무리거나 건성으로 할 때’(16.3%) 등의 경우에 불이익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지원자에 대한 검증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개인사 관련 질문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생활과 관련해 도를 넘어선 질문은 기업의 이미지 악화와 함께 지원자의 입사 의지를 떨어뜨릴 수도 있는 만큼 질문 선택을 신중하게 하는 것은 물론 질문하는 태도에도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자료/사람인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