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C2017)“신입사원 채용, 스펙 보다는 잠재력 우선”
입력 : 2017-02-22 06:00:00 수정 : 2017-02-22 06:00:00
[뉴스토마토 최승근기자] 이공환 KT인재경영실 실장은 신입사원 채용 시 스펙 보다는 향후 잠재력이 우선된다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21일 <뉴스토마토>와 <토마토TV> 공동 주최로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미래인재' 컨퍼런스 질의응답 시간에 “과거에는 기업들이 범용적인 인재를 뽑아서 각 부서에서 교육을 시켰는데 지금은 직무를 세분화해 채용한다”며 “전문가를 원하는 것이 아니다. 입사해서 기업이 추구하는 방향과 맞을지 잠재력을 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창의력과 협업 능력이 있는 인재가 되기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한 지를 묻는 질문에는 “기업에서 사람을 파악할 수 있는 부분은 자기소개서다. 자소서를 쓸 때 본인의 경험을 구체적으로 쓰는 게 중요하다. 화려한 글 보다는 실질적으로 문제를 해결했던 경험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경원 한국전자인증 사장은 “4차 산업혁명은 기존의 1~3차 산업을 완전히 바꿔놓을 수 있다. 시각을 완전히 새롭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슨 일을 해야 할지에 대하 전환적인 사고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기업들이 원하는 미래 인재상을 위해 국내 교육이 개선해야 할 점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이공환 실장은 “대학 교육의 경우 과거 일방 전달식 교육에서 토의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바뀐 것으로 알고 있다”며 “실제로 기업들은 어떤 현상을 보고 대안을 제시하고 문제를 해결할 사람을 원한다. 앞으로 교육도 그런 쪽으로 많이 바뀔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사물인터넷과 디자인의 융합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정희식 현대차 글로벌경영연구소 선임연구위원은 “자동차도 디자인 중요하다. 공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디자인도 좋고 기능적으로도 우수한 디자인을 개발하기 위해 홍익대학교와 산학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디자인을 공부하면서 기계공학 쪽에도 관심을 갖는다면 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근 관심이 높은 3D 프린터 분야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대학 경영학부 출신의 한 대학생은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3D 프린터 분야에 대한 인재를 채용하는 기업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채용계획에 대해 물었다.
 
이에 이공환 실장은 “3D 프린터 관련해서는 연구가 진행되는 단계라 아직까지 채용이 많지 않다. 다만 기업 연구소 등 부서에서 관련 인재를 채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희식 선임연구위원은 “현대차그룹의 자동차 부품 계열사인 현대모비스에서 3D 프린터를 운용하고 있다. 설계도면으로 봤을 때와 실제 제품을 조립할 때는 다른데 이런 차이를 계산해보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는 금속 소재에 대한 부분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길 바란다. 향후 3D 프린터가 상용화되면 금속 소재를 활용한 분야에 대한 사용 범위가 더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와 토마토TV는 21일 공동 주최로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4차 산업혁명과 미래인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사진/뉴스토마토

 
최승근 기자 painap@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승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