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비정책협, 보편요금제 입장차 여전…시민단체 중도 퇴장
입력 : 2018-02-09 17:53:03 수정 : 2018-02-09 17:53:03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이동통신사와 정부·시민단체가 보편요금제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9일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열린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이하 협의회) 제8차 회의에서 시민단체들은 협의회에서 더 이상 기본료 폐지를 요구하지 않는 대신 보편요금제를 도입해줄 것을 이통사들에게 요청했다. 정부가 통신비 경감 대책 중 하나로 제시한 보편요금제는 월 2만원대 요금에 데이터 1기가바이트(GB), 음성 200분, 문자 무제한 등을 제공하는 요금제를 말한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 기본료의 단계적 인하·폐지가 필요하다고 보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보편요금제 도입을 대안으로 중지를 모으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정부 측도 이통사들에게 보편요금제에 대해 전향적인 자세로 나서주길 바란다는 입장을 보였다.
 
9일 서울 중앙우체국에서 가계통신비 정책 협의회 제8차 회의가 열렸다. 사진/과기정통부
 
이에 대해 이통사들은 요금제는 시장에 맡겨달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이통사들은 "휴대폰 표준요금제의 기본료는 소량 이용자를 위한 요금플랜의 일환"이라며 "통신은 장치 산업이라는 특성상, 요금 수익을 새로운 서비스에 대한 투자로 이어가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보편요금제에 대한 이통사들의 입장에 대해 항의하며 중도 퇴장했다. 
 
협의회는 오는 22일에 9차 회의를 개최한다. 협의회는 9차 회의에서 단말기 완전 자급제·보편요금제·기초연금수급자 요금감면·기본료 등 그간 논의된 내용을 정리하고 회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