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케미칼, 사노피파스퇴르와 '세포배양 기술' 라이센스 계약
입력 : 2018-02-12 17:02:15 수정 : 2018-02-12 17:02:15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SK케미칼(285130)은 자체 개발한 '세포배양 방식의 백신 생산 기술'을 글로벌 백신 리더인 사노피 파스퇴르가 개발하는 범용 독감백신에 적용키 위해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SK케미칼과 사노피 파스퇴르의 기술 이전 및 라이센스 계약의 규모는 최대 1억5500만불(한화 약 1691억원)로 국내 기업의 백신 기술 수출로는 사상 최대 금액으로 추정된다. SK케미칼은 1억5500만불을 각 단계별 마일스톤(성과에 따른 기술료) 형태로 받게 된다. 기술 수출 계약 체결과 동시에 1500만불을, 기술 이전 완료 후 2000만불을 받고 이후 추가적인 마일스톤에 따라 최대 1억2000만불을 받는다. 상용화된 제품의 판매에 따른 순 매출액 대비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사노피 파스퇴르에 기술 수출한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생산 기술은 기존 방식과 달리 동물세포를 활용해 생산 과정이 빠르고 효율이 우수하다. 범용 독감백신은 바이러스 사이에 공통으로 존재하는 염기서열을 표적으로 해 다양한 변종 바이러스까지 예방할 수 있는 차세대 제품이다.
 
사노피 파스퇴르는 사노피 그룹의 백신 사업부로 11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20여종의 감염성 질환을 예방하는 백신을 개발, 매년 전 세계 5억명 이상의 인구에 공급하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독감백신을 제조·공급하고 있다.
 
SK케미칼은 이 기술을 활용해 2015년 3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출시했고 2016년 세계에서 최초로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을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SK케미칼의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는 출시 이후 3년만에 누적 판매량 1400만 도즈(1도즈는 1회 접종량)를 돌파했다.
 
데이비드 로우(David Loew) 사노피 파스퇴르 CEO는 "혁신적인 기술의 라이센스를 가져오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범용 독감 예방 백신을 개발하려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박만훈 SK케미칼 사장은 "혁신 기술을 기반으로 한 프리미엄 백신 개발에 집중했던 전략이 거둔 성과"라며 "국산 백신의 기술력이 글로벌 수준에 와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설명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국내 최고 제약 바이오 전문 기자 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