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제약 "주력제품 성장 영업실적 호조"
입력 : 2018-02-26 16:00:58 수정 : 2018-02-26 16:00:58
[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조아제약(034940)은 지난해 매출 588억6546만원을 달성해 전년 대비 5.97%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3억1766만원을 달성해 흑자로 돌아섰고 당기순이익도 직전 사업연도 1억1373만원에서 지난해 13억7725만원을 기록했다.
 
조아제약 관계자는 "주력품목인 조아바이톤, 헤포스, 가레오 등 기존 스테디셀러들의 안정적인 매출과 어린이 건강음료 잘크톤의 시리즈 제품 출시가 실적 호조세를 견인했다"며 "올해도 우수한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활용한 활발한 마케팅 전개로 높은 매출 성장을 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로 창립 30주년을 맞이한 조아제약은 조아바이톤, 헤포스, 가레오 등 일반의약품 및 어린이 영양음료 잘크톤 등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일반의약품을 통한 약국 영업에 주력해 영업본부 산하 전국 14개 영업소에서 약 100명에 달하는 약국 MR이 활동하고 있다. 전국적 체인망을 갖고 있는 약국 프랜차이즈인 메디팜을 자회사로 두고 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원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