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회적기업 35개 추가 인증…예술·농촌유학 등 분야도 다양
입력 : 2018-03-08 12:00:00 수정 : 2018-03-08 15:17:28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올해 35개 기관이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으면서 국내 사회적기업이 총 1906개로 늘어났다. 사회적기업은 이윤 추구가 최대의 목적인 일반 기업과는 달리 사회적책임을 이윤 추구보다 앞선 목표로 두는 기업이다.
 
15일 고용노동부는 2018년도 1차 사회적기업 인증결과를 발표하면서 케이앤아츠, 툴뮤직 등 35개 기업을 새로운 사회적기업으로 신규 인증했다. 최근 새롭게 인증받은 기업들은 예술, 농촌유학, 장애인 돌봄 및 이동편의 제공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는 분야가 다양해지고 있다.
 
이번에 인증 받은 '케이앤아츠'는 국악전문 음악 기획사로 우리나라 문화유산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청년 국악인에게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을 소셜 미션으로 하고 있다. 이 회사는 '찾아가는 국악공연'을 통해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고 있다.
 
'툴뮤직'은 음악관련 매니지먼트, 음반제작, 문화마케팅 사업 등을 통해 청년 및 장애인 음악가를 발굴·육성하고 자립을 지원하는 것을 사회적 목적으로 하는 회사다. 장애인 음악가가 세계적인 음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레슨 및 공연·앨범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농촌유학센터 운영을 통해 농촌지역 폐교 등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춘천별빛산골교육 사회적협동조합'도 이번에 인증 받았다. 농촌 초등학교로 유학 온 도시학생들은 지역 농가에서 생활하면서 정규 교육과정과 함께 자연 속에서 다양한 방과 후 체험활동을 하고 있는데 2010년 도시유학생 3명 유치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60여명의 유학생을 배출했다.
 
'열손가락서로돌봄 사회적협동조합'의 경우 뇌병변 장애자녀의 부모들이 아이들을 함께 돌보기 위해 만들어진 단체로 장애자녀와 그 가족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해 온 단체다. 이 조합은 중증장애인의 사회문화 참여와 생활자립 등을 지원한다.
 
임서정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사회적기업에 대한 지자체와 관련 부처의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지역 및 산업 특성을 반영하는 더욱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이 탄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정부에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은 '툴뮤직'은 장애인 음악가가 세계적인 음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레슨 및 공연·앨범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