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1상 완료
임상2상 진입에 적합한 것으로 판명
입력 : 2018-03-28 08:49:37 수정 : 2018-03-28 08:49:37
[뉴스토마토 신송희 기자] 코넥스 상장사 카이노스메드가 파킨슨병 치료제 임상 1상을 마쳤다고 28일 밝혔다.
 
카이노스메드는 지난 2016년 10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파킨슨병 치료제 KM-819에 대한 임상 1상 시험 계획을 승인 받아 1년간 분당 차병원에서 실시했다. 대상은 19세 이상 건강한 성인 및 60세 이상의 노인층 포함 88명이다.
 
이번 임상 시험은 지원자를 대상으로 파킨슨병 신약 KM-819 의 약동학적 성질 규명과 안전성과 내약성 등을 평가했다.
 
회사 측은 "KM-819를 일주일 반복 투여했을 때 약물과 관련된 어떠한 부작용도 없었다"며 "노인층에서 KM-819 의 흡수와 반감기 등 약동학적 성질이 2배 이상 우수했고 파킨슨병 환자가 노인층에 많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인 성질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결과를 바탕으로 KM-819 는 임상2상 진입에 적합한 것으로 판명됐다"며 "임상 2상은 실제 파킨슨병 환자를 대상으로 약물의 효능을 조사하는 POC(Proof-of-Concept) 의 임상 연구로서 그동안 추진해온 개발연구에 결정적인 단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카이노스메드는 최근 자사의 혁신신약 파킨슨병 치료제 KM-819의 미국 내에서 효율적인 임상 2상 추진을 위해 최근 미국에 자회사인 FAScinate Therapeutics 사의 설립을 마쳤다. 카이노스메드가 개발 중인 파킨슨병 치료제 KM-819는 FAF1 단백질을 타겟으로 병의 진전을 근본적으로 막아주는 새로운 타겟과 새로운 메커니즘에 기반한 혁신적 신약이다.
 
신송희 기자 shw1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송희

개미의, 개미에 의한, 개미를 위한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