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임대 흔적 지우기…LH 빼고 시공사 브랜드 넣고
정부 이미지 쇄신 노력에도…"본질적 문제 해소해야"
입력 : 2018-05-10 17:15:50 수정 : 2018-05-10 17:19:0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공공임대의 부정적 인상을 없애려는 정부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부는 이달 6일까지 실시한 공공임대 네이밍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브랜드를 도입하기로 밝혔다. 하지만 업계에선 본질적인 품질 개선 없이 공공주택의 전면적 이미지 제고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이미 공공주택을 분양받은 주민들은 전매 제한이 풀리자마자 아파트명에 'LH' 등을 없애고 대형 시공사 브랜드를 넣는 추세다.
 
경남 진주 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사진/뉴시스
 
10일 국토부와 주택도시보증공사(LH)에 따르면 지난 6일까지 한달 간 공공임대주택 네이밍 공모전을 거쳐 채택되는 브랜드를 공공주택 통합브랜드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수상작은 공공주택특별법 제2조에 따라 영구임대주택부터 행복주택 등 7가지 하위 유형 모두 적용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들이 원하는 명칭의 선호도를 조사해서 활용할 예정"이라면서 "국민의 의사가 반영돼 선호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업계에선 새로운 통합 브랜드가 도입돼도 획기적인 이미지 개선이 어렵다는 분위기다. 근본적으로 품질이나 설계 등 공공임대가 가진 본질적 문제를 해소하지 않고 명칭 변화로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미 LH가 분양한 공공임대 아파트는 2006년 판교 신도시부터 기존의 '주공'에서 '휴먼시아'로 브랜드가 바뀌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오히려 '휴거지(휴먼시아 + 거지)'라는 신조어를 만들면서 세간에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수원시 영통구에 위치한 '광교해모로' 아파트는 'LH휴먼시아'라는 기존 아파트 명칭을 바꾸었다.
 
더욱이 임대기간 만료 후 분양 전환하는 공공주택들은 전매 제한이 풀리는 곧바로 공공임대의 흔적을 지우고 있다. 지난해 4월 수원시 권선구의 능실마을LH 19단지 아파트는 LH를 빼고 시공사의 브랜드를 넣어 '호매실 스위첸 능실마을 19단지'로 개명했다. 강남구의 세곡LH푸르지오와 자곡포레도 각각 '세곡푸르지오'와 '래미안포레'라는 대형 시공사의 브랜드를 강조하는 단지명으로 바꿨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주민들이 시공사의 브랜드로 이름을 바꾸는 것은 가격이 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부동산 전문가들은 명칭 변경이 아닌 설계의 다양화가 브랜드 가치를 올리는 정공법이라는 입장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면서 공공에서 브랜드 파워를 강화하는 것은 장점"이라면서 "그럼에도 설계의 다양화나 품질 개선을 통해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여야 브랜드의 가치가 근본적으로 개선된다"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