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계관 "일방적 핵포기 강요 시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입력 : 2018-05-16 13:01:29 수정 : 2018-05-16 13:01:3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김계관 북 외무성 제1부상이 16일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가 일방적인 핵포기 만을 강요하려든다면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달 12일 개최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는 언급도 했다.
 
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우리는 이미 조선반도 비핵화 용의를 표명했고 이를 위하서는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핵위협을 끝내는 것이 선결조건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수차례 천명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의 대범한 조치들을 나약성의 표현으로 오판하면서 제재·압박 공세의 결과로 포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존 볼튼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롯한 고위 관리들이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 혹은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의 완전한 폐기’ 등의 주장을 내놓고 있는데 대해서도 불쾌감을 드러냈다. 김 부상은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지적했다.
 
김 부상은 “미국은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자들의 전철을 답습한다면 이전 대통령들이 이룩하지 못한 최상의 성과물을 내려던 초심과 반대로 역대 대통령보다 더욱 무참히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김 부상은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북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라며 여지를 남겼다.
 
2008년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에서 열린 6자회담 당시 북한 수석대표로 나선 김계관 외무상 부상(가운데)이 생각에 잠겨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