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통 넘긴 금감원, 감리위원 명단 공개에 '시원섭섭'
불투명성 시비 벗어나고파…속기록 공개 여부, 공정성 척도
입력 : 2018-05-17 17:00:34 수정 : 2018-05-17 17:00:34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 특별감리 결과 '분식회계'라고 잠정 결론 내린 금융감독원이 금융위원회의 감리위원회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그간 비공개에 부쳐졌던 감리위원 명단 공개에 시원섭섭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17일 삼성바이오의 감리위 첫 회의가 금융위에서 열리기 하루 전인 16일 감리위원 8명의 명단이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금감원은 공식적으로 "감리위 구성 등은 금융위 소관으로 언급할 것이 없다"고 밝히면서도, 내부적으로는 오히려 공개된 게 낫다는 반응인 것으로 전해진다. 명단 비공개에 따른 불투명성 시비에서 벗어날 수 있지 않겠느냐는 생각에서다. 삼성바이오와 밀접한 인물이 누구인지도 가려진다는 점에서 나쁠게 없다는 해석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바이오가 홈페이지에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는 발언을 쏟아놓고 있는 가운데 금감원 입장에서는 삼성그룹과 인연이 있는 인물이 누구인지 알려진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외에서는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삼성바이오의 회계처리가 적합하다는 의견을 낸 학자들의 공방이 치열한 상황이다.
 
참여연대는 김학수 감리위원장(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과 김광윤 아주대 교수(한국공인회계사회 위탁감리위원장)을 감리위에서 배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김학수 감리위원장은 삼성바이오 특혜 상장 논란과 관련된 상장 규정 개정 당시 금융위 자본시장국장으로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김광윤 아주대 교수는 과거 삼성바이오 감리 무혐의 처리 당시 연관돼 있다는 점에서다. 반대로 박권추 금감원 전문심의위원은 금감원 측 인물이라는 점에서, 금감원의 논란을 따를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부정적 시선이 있다.
  
시장에서는 금융위가 감리위 회의를 비공개로 정하고 속기록 공개 여부를 유보해놨다는 점에서, 추후 불투명성에 대한 시비는 언제든 불거져 나올 수 있다고 평가한다. 지난 15일 김용범 금융위 부원장은 "감리위는 자문기구로 속기록을 작성할 의무는 없지만, 이번 건에 대해서는 모든 내용을 속기록으로 작성해 남겨두겠으나, 작성된 속기록의 대외 공개 여부는 관계 법령에 따라 나중에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금융위에서 최종 결론이 나오기까지 금감원과 삼성바이오를 둘러싼 논란은 재차 불거질 것으로 점쳐진다. 양측의 사생이 걸린 문제로, 시장에 미치는 파장 또한 만만찮다는 점에서다. 금감원과 삼성바이오의 줄다리기 속에 금융위가 얼마나 공정성을 유지해 나갈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금감원은 1년여간 감리 끝에 내린 결론이라는 점에서 그간 신중에 신중을 기한 것으로 전해진다. 추후 감리위 대심제를 대비해 삼성바이오 특별감리팀에 변호사와 회계사 출신 직원을 추가로 투입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이에 맞서는 삼성바이오도 홈페이지를 통해 "감리위는 증선위 의결로 가는 시작 단계로 회사 명예 회복을 위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학수 감리위원장이 17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관련한 감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정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