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노조 활동 방해'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 소환
입력 : 2018-05-28 08:47:47 수정 : 2018-05-28 09:14:22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삼성그룹의 노동조합 와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8일 박상범 전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를 조사한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성훈)는 박 전 대표가 이날 오전 10시 피의자로 출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