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6’ 3인방, SBS ‘런닝맨’ 출격 ‘확정’
입력 : 2018-07-16 07:24:58 수정 : 2018-07-16 07:24:58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 6번째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수입/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으로 내한하는 이른바 ‘프로내한러’들이 색다른 내한 미션을 수행한다.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지상파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 출연을 공식 확정하며 예능 출연마저 결이 다른 행보를 보일 예정이다.
 
무려 9번째 내한인 톰 크루즈에게도 미션과 퀴즈 등 액션이 가미된 예능 프로그램 출연은 이례적인 행보다. 2016년 ‘비정상회담’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사이먼 페그, 최초 내한 헨리 카빌까지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내한 배우 전원이 ‘런닝맨’ 크루들을 만나 펼칠 활약에 국내 관객들의 기대는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15일 SBS ‘런닝맨’을 통해 공식 예고된 이번 녹화에선 모든 미션에 통달한 9년 차 ‘런닝맨’과 전세계적 첩보 끝판왕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내한 배우들이 함께 색다른 대결 미션을 진행한다. 전 세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를 소화해온 내한 배우들의 ‘예능감’은 오는 22일 ‘런닝맨’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메인 MC유재석은 종영한 MBC ‘무한도전’부터 지금의 ‘런닝맨’까지 내한 할리우드 스타의 예능 프로그램 소화 전문 방송인으로 주목을 끈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16일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의 역대급 내한 이벤트를 예정하고 있다. 전 세계 최고 흥행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의 6편인 이번 작품은 지구상 최고의 액션 배우 톰 크루즈의 상공 7600미터 스카이다이빙 스턴트, 부상 투혼으로 전 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건물 옥상 점프 액션, 파리 도심 카체이싱 등 다양한 액션으로 눈 뗄 틈 없는 스릴을 선사하며 폭발적 해외 호평을 얻고 있다. 여기에 새로 합류한 배우 헨리 카빌 역시 톰 크루즈에 버금가는 액션 실력으로 새로운 라이벌 탄생을 예고하며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를 지켜온 스파이 기관 IMF의 ‘벤지’ 사이먼 페그, ‘루터’ 빙 라메스 등 팀원들 역시 함께 한다.
 
한계 없는 액션 실력을 선보인 요원 ‘일사’ 레베카 퍼거슨을 비롯해 시리즈 사상 가장 많은 여성 캐릭터들의 활약도 역시 주목 받고 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오는 25일 2D, 3D, IMAX 2D, IMAX 3D, 4DX, SUPER 4D로 전 세계 최초로 국내에서 개봉한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