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회의장 무료대관, 보좌관 돈벌이에 악용
국회의원 명의로 무상 대관해 하루 700만원 유료 강의
입력 : 2018-07-25 07:00:00 수정 : 2018-07-25 07:00:00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지난 4월6일 금요일 오후 6시 국회의원회관 제1간담회의실에서 ‘국회 보좌진 입문과정-보좌진의 글쓰기’ 강의가 진행됐다. 전·현직 보좌관들로 구성된 사단법인 의회정책아카데미가 주최한 행사로, 강사는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했던 의회정책아카데미 고모 이사. 수강비는 1인당 15만원(사전 예약시 10만원)이다. 정원이 50명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날 강의로 발생한 수익은 대략 500~700만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토마토가 국회사무처에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23일 입수한 국회 대관 시설 이용 내역을 분석 결과 의회정책아카데미가 지난해 5월부터 최근까지 1년여간 이와 유사한 영리행사에 이용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국회 내 대관 내역은 40여 건에 달했다. 일부 강의 프로그램 중엔 1인당 150~250만원 상당의 고액 과정도 있었다. 의회정책아카데미 외에 다른 곳에서 주최한 영리행사 역시 적지 않았다.
 
국회사무처 내규상 국회 회의장을 대관할 수 있는 사람은 국회의원이나 사무처 실·국장 등으로 제한된다. 유료강의 등 수익사업도 철저히 금지돼 있다. 그런데도 이들이 이런 영리행사를 할 수 있었던 건 국회의원들이 자신의 명의로 대신 대관을 해줬기 때문이다. 대리 대관을 해 준 의원만 여야를 막론하고 여럿이다.
 
이들 의원은 ‘간담회’ 등의 명목으로 자신 명의로 대관을 한 뒤 의회정책아카데미가 사용토록 했다. 행사장을 대리로 대관해 준 한 의원실 관계자는 “저희가 주관해서 (예약) 한 게 아니고 요청이 있어서 그냥 빌려준 걸로 알고 있다. 유료란 걸 모르는 방도 많고, 회관 의원실만 예약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부탁이 들어와서 그냥 간담회실을 예약해주거나 지인한테 예약해주는 경우가 비일비재하기 때문에 어떤 행사냐 뭐냐 일일이 물어보기도 그렇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한 의원실 보좌관은 “이런 수익행사를 국회에서 진행하는 건 사실상 혈세 남용”이라면서 “몰지각한 일부 보좌진 때문에 국회가 욕을 먹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관을 관장하는 국회 사무처가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탓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국회 사무처 측은 “회의장 사용권자인 의원실에서 (예약을) 해줬기 때문에 저희는 의원실하고만 얘기한다. 의원실에 유료 행사인지 일일이 물어볼 순 없지 않냐”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런 영리행사가 국회의원 보좌진 채용 공고를 내는 국회 홈페이지 ‘의원실 채용 공고란’에까지 버젓이 홍보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국회 사무처가 눈감아 준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유료강의를 열었던 의회정책아카데미 측은 “초반엔 국회 공간을 더 많이 활용하려다가 무상 강의가 아니니까 내부적으로 문제 되긴 했다”면서도 “강의료를 제공하고 하면 적자다. 수익구조는 마이너스”라고 해명했다.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의실. 사진/최서윤 기자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