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러브레터 3300건 접수, 개혁에 반영"
입력 : 2018-10-01 19:20:41 수정 : 2018-10-01 19:20:4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일 "3개월 간 '러브레터'를 통해 3300여건의 다양한 의견을 접수했다"면서 "포스코 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포스코 뉴스룸'에 "포스코의 미래를 함께 준비하고자 국민 여러분께 부탁드린 러브레터가 지난달 말로 종료됐다"며 "지난 3개월 동안 주주, 고객사, 공급사, 협력사 등을 비롯해 포항, 광양 등 지역 주민, 일반 국민들까지 다양한 의견으로 참여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1일 러브레터에 3300여건의 다양한 의견이 접수됐으며, 이를 포스코 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그는 "보내주신 의견 중에는 시민과 함께 하는 기업, 후손에게도 가족같은 기업이 되어달라는 당부가 많았고 협력사와 상생을 주문하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면서 "이러한 의견을 토대로 작은 것부터 하나씩 고쳐나가 포스코 개혁의 출발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취임 100일이 되는 다음달 초에는 여러분의 의견을 종합하고 반영한 구체적인 개혁 과제를 발표하고 실행에 옮기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 회장은 지난 7월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는 취지에서 러브레터를 개설한 바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