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DGIST, 유전자교정 활용한 치매 치료제 개발 MOU 체결
기전 연구 등 상호 협력 체계 구축…"유전자교정 전략 발전 기대"
입력 : 2018-10-17 09:55:38 수정 : 2018-10-17 09:55:3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툴젠은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과 유전자교정 기술을 이용한 치매 치료제 개발을 위해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두 기관은 ▲치매 기전 연구 및 치료 표적 검증을 위한 연구 ▲치매 치료제 개발을 위한 유전자교정 전략 개발 및 치료제 개발 ▲유전자교정 치매 치료제 사업화를 위한 협력 등의 분야에서 유전자교정 기술을 이용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치매는 전 세계적으로 환자가 약 5500만명으로 추정되지만 최근 10년 넘도록 새로운 치료제에 대한 허가가 나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DGIST 뉴바이올로지전공 김기태 책임연구원팀은 최근 뇌의 해마 조직에서 신경전달 기능의 감소 및 신경노화 촉진을 일으키는 마이크로RNA-204의 기전을 규명했다. 이어 마이크로RNA-204 제어를 통해 치매 혹은 노인성 뇌질환의 인지기능 회복에 대한 특허를 등록하는 등 치매 분야에서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임평옥 DGIST 뉴바이올로지전공 교수는 "우리나라도 고령사회로 진입함에 따라 치매를 비롯한 퇴행성 뇌질환과 같은 노인성 질병에 대한 연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툴젠과의 산학협력을 통해 유전자교정 기술을 응용한 치매 치료제를 개발하는 융복합 연구하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종문 툴젠 대표는 "DGIST와 기술 교류 및 공동연구를 통해 치매 치료제 개발과 유전자교정 전략을 발전시키길 기대한다"며 "치매 치료제뿐만 아니라 툴젠의 유전자가위 원천기술 및 응용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질환의 혁신적 신약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화답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