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원순,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에 시장직 걸어라"
고용세습 관련 사죄·전수조사·국정조사 요구 전원 결의도
입력 : 2018-10-21 18:20:17 수정 : 2018-10-21 18:20:17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자유한국당이 21일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관련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친인척 근무자 수가 108명 외에 한 명이라도 더 있다면 시장직을 걸고 물러나라"고 공세를 높였다. 박 시장의 '적법한 절차에 의한 채용이니 감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라면 당이 사과하고 책임지겠다"고 맞섰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과 함진규 정책위의장, 민경욱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함 의장은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비리 현황 뿐 아니라 다른 공공기관들의 각종 정규직 고용세습 백태가 심각한다"면서 "박 시장이 자신의 SNS에 이번 채용비리 사건에 대해 늘어놓은 변명은 궁색하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을과 을의 싸움을 조장하는 모습에 유감"이라며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해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국토정보공사의 채용비리 의혹도 추가로 제기했다. 민 의원은 인천공항공사에서 발생한 친인척 채용 의심사례와 권력형 승진사례 등을 폭로하고 "문재인정부가 내건 '비정규직 제로화'의 상징적 기관임에도 정규직화에 대한 충분한 연구나 기준, 제도마련 없이 추진되다 보니 그 과정에서 상당한 잡음이 발생했다. 고용세습 문제 역시 그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국토정보공사와 관련해서는 기간제 측량보조기사들의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직원 자녀 등 친인척 19명이 포함된 점과 아직까지 정확한 정규직 전환 인력 수를 밝히지 않고 있는 점, 가족세습·채용비리와 관련해 징계처분을 받은 본사 5급 직원 양모씨의 구체적인 징계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점 등을 집중 공격했다.
 
한국당은 이날 결의문을 내고 "충격적 일자리 도둑질은 공공기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면서 "당장 공공기관을 전수조사해 불공정 반칙을 바로잡고 구호가 아닌 진짜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또 문 대통령과 박 시장에게는 고용세습 청년일자리 탈취 사건에 대해 즉각 사죄할 것을, 정부에는 권력형 고용세습에 대한 지자체·공공기관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고용세습 사태 진상규명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할 것을 각각 요구했다.
 
자유한국당이 21일 국회 본청 앞에서 연 '국민기만 정권의 가짜일자리·고용세습 규탄대회' 도중 김성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