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3분기 영업익 1.5조…2011년 이후 최대실적
입력 : 2018-10-23 13:57:52 수정 : 2018-10-23 13:57:5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포스코가 지난 2011년 이후 연결기준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6조4107억원, 영업이익 1조5311억원, 순이익 1조577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공시했다.
 
국내 철강 및 건설, 에너지 부문 등 고른 실적 호조로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9.1%,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6.0%, 16.7% 증가했다. 5분기 연속 1조원 이상의 연결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일관제철소 크라카타우 포스코(PT.Krakatau POSCO)가 가동 이후 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2분기 실적이 저조했던 포스코에너지를 비롯해 주요 국내 계열사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해 그룹 전체 실적 호조세에 힘을 보탰다.
 
포스코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36.0% 상승한 1조5311억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별도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9.0% 증가한 7조 9055억원, 영업이익은 51.7% 상승한 1조94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동기 대비 3.9%포인트 상승한 13.8%로 4분기 연속 두 자리 수 영업이익률을 이어나가는 등 2012년 이후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한편, 포스코는 중국 동절기 감산 기조유지 및 인도·동남아 등 신흥국의 견조세로 철강 수요 증가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재무건전성 확보, 원가절감, 고부가가치  판매 확대 등 수익 창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이에 따라 연결과 별도기준 매출액을 각각 연초 계획대비 2조9000억원, 1조7000억원 늘어난 64조8000억원과 30조70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