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전방 GP 11곳 시범철수 개시…"황색수기 게양"
국방부 "상호 GP 철수 진행 명확히 관측하기 위한 조치"
입력 : 2018-11-04 16:48:37 수정 : 2018-11-04 16:48:3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남북 군사당국이 ‘9·19군사분야 합의서’와 ‘제10차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등에서 합의한 비무장지대(DMZ) 내 전방 감시초소(GP) 시범철수를 개시하고, 우선 GP 11곳에 4일 황색수기를 게양했다.
 
국방부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북 군사당국은 이날 오전부터 2일간 상호 합의한 11개 철수 GP에 대한 명확한 식별·검증을 위해 남북의 모든 시범철수 GP에 황색수기(4m×3m)를 게양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남북 군사당국이 상호 GP 철수진행상황을 명확히 관측·확인해 나감으로써 상호 신뢰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남북 군사당국은 1일부터 철수 대상 GP 11개소에 대한 일일 철수 진행상황을 서해 군통신선을 통해 교환·확인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남북 군사당국은 9·19 군사분야 합의서에 명시된 여타조치와 함께, 11월말까지 GP 병력·장비 철수 및 완전파괴 조치를 완료할 것”이라며 “12월 중 상호 검증 절차 등이 완료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철수되는 우리 측 전방 감시초소(GP)에 황색수기가 걸려있다. 사진/국방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