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노인일자리 10만개 늘린다
51만→61만개로 대폭 확대…사업시기도 1월로 앞당겨
입력 : 2019-01-03 15:22:42 수정 : 2019-01-03 15:22:42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정부가 올해 노인일자리를 지난해보다 10만개 늘린 61만개를 제공한다.
 
정부가 올해 노인일자리를 대폭 확대해 지난해보다 10만개 증가한 61만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사진/뉴시스
 
보건복지부는 3'노일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을 양적으로 대폭 확대하고, 일자리 질도 개선해 이달부터 조기에 실시한다고 밝혔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사업은 정부가 65세 이상 노인에게 일자리를 주는 사업으로, 지난 2004년부터 실시했다.
 
올해 노인일자리는 지난해 51만개에서 10만개 확대해 61만개가 제공된다. 새롭게 신설되는 지역아동센터 및 장애인시설 식사보조, 방과후학교 안전돌봄 등 사회서비스형 일자리 2만개를 포함해 노노케어·보육시설 봉사·청소년 선도 등에 441000, 시장형사업단 6만개, 재능나눔 47000, 인력파견 26000, 시니어인턴십 9000, 고령자친화기업 2000개 등이다. 61만개 노인일자리 조성에 들어가는 예산은 16487억원(국비 8220억원·지방비 8268억원)이다.
 
특히 지난해까지 3월부터 공급했던 노인일자리를 올해는 실내공익활동과 시장형사업단을 중심으로 1월부터 제공한다. 일자리 공급량이 가장 많은 공익활동의 경우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권자를 대상으로 신청을 우선 받고, 일자리가 남으면 60~64(차상위계층 우선) 노인에게도 참여 기회를 준다. 수당이나 임금은 지금까지 공익활동 또는 근로한 다음달 5일까지 줬으나, 올해부터는 당월 말일 이내에 지급한다. 사업 시기가 앞당겨진 만큼 참여자 모집기간이 이달 10일 이전에 마감될 수 있어 희망자는 신청을 서둘러야 한다고 복지부는 당부했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실장은 "노인일자리 사업의 빠른 시행을 통해 연초보다 많은 저소득 어르신들에게 다양한 사회활동 참여 기회를 부여했다"면서 "노인일자리 정책방향을 공급자적 시각이 아니라 참여자 입장에서 선택 가능한 유형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