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평창 동계패럴림픽 이후 장애인 체육참여↑
장애인 “‘체육 참여시 비용 부담’ 가장 크다”
입력 : 2019-01-10 09:58:14 수정 : 2019-01-10 09:58:14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가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와 함께 전국 등록 재가(在家) 장애인 5000명 대상( 10세 이상 69세 미만)으로 실시한 2018년 장애인 생활체육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국내 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이 23.8%로 조사됐다.
 
10일 오전 발표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 2회 이상(1회당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장애인은 23.8% 2017년 대비 3.7%P 증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09(7.0%)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장애인이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장소) ▲‘근처 야외 등산로나 공원’(61.5%) ▲‘집 안’(31.8%), ▲ ‘장애인 체육시설(복지관 시설) 및 장애인 전용체육시설’(14.9%) ▲‘공공체육시설’(9.6%) 순으로 조사됐다.
 
장애인이 주변 체육시설(장소)을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거리상 가까워서’(60.7%)였고, 주변 체육시설(장소)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23.4%) ▲‘거리상 멀어서’(2, 17.2%) ▲‘정보 부족’(3, 13.9%) 등 순서로 나타났다.
 
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 연도별 추이. 그래프/문화체육관광부
 
운동 시 가장 중요한 보완점으론비용 지원(27.1%) ▲체육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14.5%)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3.6%) ▲보조 인력 지원(7.3%) 순이었다. 특히비용 지원의 경우 2017(24.8%) 대비 2.3%P가 증가해 장애인이 체육활동에 참여할 때의 가장 큰 장애물은 비용 부담인 것으로 파악됐다.
 
장애인 생활체육 관련 정보를 습득해본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33.6%만이 습득 경험이 있다고 답해 전년 대비 3%P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관련 정보 습득 경로는 ▲‘텔레비전(TV)/라디오’(67.6%) ▲‘장애인 복지관’(8.3%) ▲‘주변 지인(장애인 포함)’(7.6%) 등 순으로 나타났다. 생활체육 전문지도자로부터지도를 받은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7.3%로 전년 대비 0.6%P 증가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공적 개최를 계기로 장애인 체육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며 장애인 생활체육참여율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이번 조사 결과와 2018 8월에 발표한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을 토대로 장애인이 근거리에서 이용할 수 있는반다비 체육센터확충,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장애인 생활체육 정책 홍보, 장애인 생활체육 지도자 육성과 배치 확대 등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2018년 장애인 생활체육 실태조사 결과보고서는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과 대한장애인체육회 누리집(www.koreanpc.kr)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