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신중해진 건설사…잇따른 유찰
강동 천호·강남 대치 등 불발…건설업계 "정부 규제 불확실성 커"
입력 : 2019-01-17 20:00:00 수정 : 2019-01-17 20:00:00
[뉴스토마토 손희연 기자] '황금알'을 낳는다는 서울 주요 도시정비사업지가 전과 달리 저조한 입찰 참여율을 보이며 잇따라 유찰되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재건축 시장 규제 때문에 건설사들이 몸을 사리는 것으로 보인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 천호3구역 재건축 조합이 지난 11일 시공자 선정을 위해 재입찰을 진행했지만 대림산업 한 곳만 참여했다. 결국 일반경쟁입찰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자동으로 유찰됐다. 해당 사업지는 지난해 11월에 열린 현장설명회에서 대림산업 등 7개 건설사가 참여 의사를 보인 바 있다. 하지만 정작 본게임에 들어서는 건설사들이 주저하는 모습이다. 
 
아파트 시공 현장. 사진/뉴시스
 
이어 지난해 12월 말 서울 강남구 대치구마을 3지구 재건축 사업에도 롯데건설이 단독 입찰해 시공사 선정이 무산됐다. 이곳도 두 차례 연속 유찰됐다. 현장설명회에는 롯데건설 등 9개의 건설사가 참여해 기대감을 높였지만 입찰까지 이어지진 않았다. 서울 노원구 월계동 재건축 사업지도 현장설명회에 한화건설 등 5개 건설사가 참여했었지만 시공사 입찰을 마감한 결과 한화건설만 참여해 자동 유찰됐다. 
 
현행법을 보면 시공사 선정 입찰은 2회 이상 유찰되면 수의계약이 가능하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시행령’ 제24조(계약의 방법 및 시공사의 선정)에 따르면 일반경쟁입찰이 입찰자가 없거나 단독 응찰의 사유로 2회 이상 유찰된 경우 수의계약이 가능하다고 명시하고 있다.
 
건설사들이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서울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섰던 예전과 딴판인 데는 정부의 재건축 시장 규제가 원인으로 꼽힌다. 안전진단 통과,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이주비 대출 등으로 시장 상황이 불확실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해부터 수사당국이 시공사 수주 과정에서의 비리 행위를 겨냥한 수사를 강화하면서 건설업계가 숨을 죽이고 있다. 사업성과 수익성이 웬만해선 섣불리 발을 들이지 않는 모습이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의 재건축 시장 규제가 워낙에 강력하다 보니  향후 재건축 사업의 불확실성이 큰 상태이고, 시공사 선정과정에서의 비리 행위가 적발되면 시공권까지 박탈당하는 등의 이유로 건설사들이 몸을 사리는 것"이라며 "이에 건설사들이 사업성과 수익성을 고려한 선별적인 수주전략으로 도시정비사업 입찰 참여가 줄어드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잇따른 유찰로 수의계약을 통한 시공사 선정이 빈번히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공사와 조합 간의 의견 조율이 관건이 된다. 도시정비업계 한 관계자는 "건설사 입장에서는 2회 유찰이 확정되면 수의계약이 가능해 무난하게 시공사 선정 계약에 들어갈 수 있지만, 건설사의 경합을 통해 최대한 좋은 조건과 이익을 얻고자 하는 조합 입장에서는 시공사 선정 이후 계약 조건에서 의견 차이가 발생할 수도 있어 추후 사업 진행에 있어 건설사와 조합의 의견 조율이 중요해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손희연 기자 gh704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