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혼다센싱 탑재한 2019 CR-V 터보 사전계약
2WD 추가한 3개 트림으로 고객선택 폭 확대
입력 : 2019-01-18 14:59:17 수정 : 2019-01-18 14:59:17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혼다코리아가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혼다 센싱(Honda SENSING)을 탑재한 2019년형 CR-V 터보 사전 계약을 18일부터 시작한다.
 
2019 CR-V 터보는 기존 4WD(4륜구동) EX-L과 투어링 두 개 트림에 2WD(전륜구동) EX-L 모델을 추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모든 트림에 혼다 센싱을 기본 장착해 안전성도 강화했다.
 
혼다 센싱은 레이더와 카메라를 통해 외부상황을 인지하고 사고예방을 돕는 차세대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다. 자동 감응식 정속 주행장치(ACC)와 저속 추종장치(LSF), 차선 유지 보조시스템(LKAS), 추돌 경감 제동시스템(CMBS), 차선 이탈 경감시스템(RDM), 오토 하이빔 등으로 구현됐다.
 
2019년형 CR-V 터보. 사진/혼다코리아
 
CR-V 터보는 혼다의 첨단 기술이 적용된 VTEC 터보 엔진을 통해 최고출력 193마력, 최대토크 24.8kg.m의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여기에 강인한 외관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를 적용해 다이내믹한 스타일을 구현하고 동급 SUV 최고 수준의 실내 및 적재공간을 확보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혼다코리아는 사전계약 고객을 위한 특별 이벤트를 마련했다. 18일부터 출시 전까지 사전계약 고객 200명 한정으로 품질보증연장 상품인 ‘혼다 Blue 보증 연장(5년/10만㎞ 무상보증)’을 증정한다. 또 노후 경유차 세제지원 대상 고객과 혼다자동차 재구매 고객에게 주유비 50만원의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는 “이번에 출시한 CR-V터보는 혼다 센싱을 탑재해 안전성을 강화하고, 2WD 모델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며 “뛰어난 성능과 적재공간을 자랑하는 CR-V 터보를 직접 체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CR-V 터보 가격은 2WD 3690만원(VAT포함), 4WD EX-L과 투어링은 각각 3930만원(VAT포함), 4300만원(VAT포함)이다. 색상은 기존 실버, 블랙, 메탈, 화이트, 레드에 블루를 추가해 6가지 색상 중 선택할 수 있다.
 
2019년형 CR-V 터보. 사진/혼다코리아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