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주택건설협회, 소방취약계층에 3552만원어치 소화기 전달
입력 : 2019-01-24 17:47:06 수정 : 2019-01-24 17:47:06
[뉴스토마토 손희연 기자] 대한주택건설협회는 서울 용산구 동자동 서울역 쪽방상담소 등 전국 13개 지역에서 ‘2019년 소방취약계층 소화기 지원사업’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대한주택건설협회는 중앙회와 전국의 13개 시도회가 공동으로 참여한 가운데 소화기 2000대, 화재감지기 150개 등 총 3552만원어치를 지원했다.
대한주택건설협회 심광일 회장이 서울시에 ‘소화기 500대 기증서’를 전달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주건협 제공
협회 중앙회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시가 운영하는 용산구 동자동 소재 서울역 쪽방상담소에서 소화기 전달식 행사를 갖고, 총 1000만원어치의 소화기 500대를 서울시에 전달했다. 서울시는 이날 기증받은 소화기를 동자동 등 노후주택 밀집지역 쪽방촌에 전달할 계획이다.
 
심광일 대한주택건설협회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화재 취약계층 등 평소 안전에 취약한 어려운 이웃들의 안전한 주거생활에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회 취약계층 후원과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주택건설협회는 전국의 회원사와 함께 1994년부터 매년 사회공헌사업의 하나로 생활형편이 어려운 국가유공자의 주거환경을 개선해 주기 위해 국가유공자 주거여건개선사업, 독립유공자 후손돕기 장학금지원,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 아동보육시설 후원물품지원 및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손희연 기자 gh704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희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