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앞으로 다가온 미-중 장관급 회담…결과 따라 증시 갈림길
회담기한 남아 성명서 기대감 낮아…"긍정적 결과면 IT·바이오 주목"
입력 : 2019-01-30 00:00:00 수정 : 2019-01-30 00:00:00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글로벌 증시의 향방을 좌우할 미-중 장관급 무역회담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그간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감으로 증시가 오른 만큼 성명서에 대한 실망감이 나타날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진단이 나온다.
 
금융투자업계 및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30일(현지시간) 류허 중국 부총리는 워싱턴을 방문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만나 무역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번 장관급 무역회담은 31일까지 이틀간 진행되며 중국의 미국산 대두 수입 확대부터 국영기업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조금까지 다양한 주제를 다룬다.
 
앞서 열렸던 차관급 회담에서는 중국이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는 등의 일부 진전이 있었다. 성명서를 통해 농산물·에너지·공산품 등 상당한 양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중국의 약속을 집중 논의했다고 밝혔다. 또 미국 자본에 대한 추가적인 시장 개방 안건도 일부 진전했다.
 
다만 당시 중국의 자국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행위와 지식재산권, 기술 보호 문제 등의 핵심 사항이 누락돼 기대 이하라는 평가가 많았다. 이로 인해 이번 장관급 회담에서 핵심 사항을 양국이 합의하느냐에 글로벌 증시의 향방이 좌우될 전망이다.
 
30일(현지시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류허 중국 부총리는 장관급 무역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사진/AP·뉴시스
 
다만 성명서에 대한 기대는 낮추라는 조언이 많다. 블룸버그 통신은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류허 부총리 모두 기자들에게 말을 아끼는 타입이기 때문에 친절한 설명을 기대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유동원 키움증권 연구원은 “무역협상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하지 않는다는 내용과 지식재산권 관련된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무역협상 기한이 오는 2월말까지기 때문에 이번 장관급 회담에서 이런 결과가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언 KB증권 연구원 역시 “장관급 회담에서 시장의 기대만큼 결과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면서 “하지만 이번 회담 내용과 상관없이 수많은 물밑작업이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긍정적인 결과가 나왔을 경우, 증시가 크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식재산권과 기술보호 문제 해결은 뉴욕증시를 이끌었던 ‘FANG’에 대한 강한 랠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유 연구원은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고 위안화가 10% 절상, 중국의 금리인하 관련 정책들이 발표된다면 올해 하반기까지 글로벌 증시가 상승세를 보일 것”이라며 “특히 IT와 바이오 등의 성장주, 대체에너지가 굉장히 빠르게 턴해서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앞서 상저하고 전망이 많았으나 상고하고의 증시 흐름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