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협력사 거래대금 600억원 조기 지급
전액 현금 결제, 상생협력 펀드 조성 등 동반성장 노력
입력 : 2019-01-30 16:13:18 수정 : 2019-01-30 16:13:18
[뉴스토마토 손희연 기자] 포스코건설이 자금소요가 많은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의 재무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거래대금을 조기 지급했다.
 
30일 포스코건설은 내달 14일까지 지급해야 하는 거래대금 600억원을 보름 가까이 앞당겨 모두 지급 완료 했다고 이날 밝혔다.
 
포스코건설 측은 "지속적인 건설경기 침체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차원에서 매년 설과 추석을 앞두고 거래대금을 조기 집행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0년부터 국내 건설사로는 최초로 협력사들에게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결제해 오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52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조성해 협력사들이 낮은 금리로 운영자금을 대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비즈니스 파트너와 가치를 함께 창출하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손희연 기자 gh704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희연

  • 뉴스카페
  • email